주체107(2018)년 10월 2일 민주조선

 

룡산참사의 진상을 덮어버리려고 한 보수패당의 죄행 폭로

 

보도들에 의하면 2009년 1월 20일 룡산참사가 발생한 직후 청와대가 진상규명과 주모자처벌이 아니라 반《정부》여론을 관리하는데 몰두하였다는 자료가 나왔다.

이미 알려진바와 같이 룡산참사는 당시 보수《정권》이 그 무슨 《룡산재개발》을 운운하며 아무런 이주대책도 없이 추운 겨울 주민들을 강제철거시키면서 일어났다.

당국의 부당한 처사에 격분한 철거민 50여명은 2009년 1월 19일 아침부터 건물옥상을 점거하고 철야롱성투쟁에 돌입하였으며 경찰당국은 《법과 원칙에 따른 엄정한 대응》을 부르짖으며 경찰특공대를 비롯한 700여명의 경찰병력을 투입하여 폭압에 날뛴 결과 철거민 5명이 목숨을 잃고 수십명이 부상당하는 참사가 빚어졌다.

참사가 발생한 직후 각계층은 《정부가 국민을 살해했다.》, 《삶에 대한 최소한의 요구조차 짓밟은 살인정권 물러가라.》고 웨치면서 살인사건의 진상을 규명하고 주모자들을 처벌하며 행정안전부 장관과 서울지방경찰청장은 물론 《국무총리》를 비롯한 내각이 총사퇴할것을 요구하였다.

사실이 보여주는바와 같이 룡산참사는 보수《정권》에 의해 산생된 살인참극이다.

그러나 이번에 밝혀진데 의하면 청와대가 참사의 진상규명은커녕 반《정부》여론을 막기 위한 보도지침이라는것을 경찰에 하달하였다.

당시 청와대는 경기도 군포일대에서 발생한 련쇄살인사건을 대대적으로 사회에 류포시켜 룡산참사와 관련한 파문을 덮어버리기 위해 비렬한 모략행위에 매달렸다.

경찰청 홍보담당관에게 《룡산사태를 통해 초불시위를 확산하려고 하는 세력에 대응하기 위해 군포련쇄살인사건의 수사내용을 더 적극적으로 홍보하라.》, 《룡산참사로 빚어진 경찰의 부정적영상을 련쇄살인사건해결이라는 긍정적영상으로 바꿀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다. 언론이 경찰의 입만 바라보고있는 실정이니 계속 기사거리를 제공하여 초불을 차단하는데 만전을 기하라.》는 청와대의 지시가 하달되였다고 한다.

실제로 《조선일보》를 비롯한 보수언론들은 군포련쇄살인사건과 관련한 기사를 대대적으로 실으면서도 룡산참사에 대하여서는 외면하였다고 한다.

또한 《인터네트홈페지에 경찰립장을 선전하고 언론계인사들과 협력하여 경찰을 옹호하는 기사나 글을 게재하라.》는 서울지방경찰청장 김석기의 지시에 따라 900여명의 경찰요원들도 인터네트홈페지들에 살인사건에 대한 수사내용들을 련일 올렸다고 한다.

경찰청 내부문건에는 2009년 1월 24일 하루동안에만도 대글 약 740건, 여론조사와 관련한 기사는 509건이였다고 씌여져있다.

이번에 드러난 사건자료는 민생에는 아랑곳하지 않고 오직 권력유지에만 피눈이 되여 날뛴 보수패당의 집권행적의 일면이다.

지금 룡산참사유가족들과 철거민들은 서울지방경찰청앞에서 《리명박, 김석기를 처벌하라.》고 웨치며 진상규명과 살인주모자처벌을 요구하고있다고 한다.

 

【조선중앙통신】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