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2월 14일 민주조선

 

사대굴종에 환장한 역적무리의 추태

 

얼마전 《대통령》권한대행 황교안, 괴뢰청와대 안보실장 김관진, 괴뢰외교부 장관 윤병세, 괴뢰국방부 장관 한민구를 비롯한 역적무리들이 남조선에 기여든 신임미국방장관에게 앞을 다투어 찾아가 머리를 조아리며 《북핵위협》이니, 《협력》이니 뭐니 하고 게거품을 물고 떠들어댔다.

그래도 명색이 《대통령》권한대행이요, 《장관》이요 하는자들이 한갖 장관에 불과한 미국나부랭이의 옷자락에 매달려 놀아댄 역겨운 추태는 친미사대에 환장한 정신병자들의 광대극이다.

괴뢰패당의 역겨운 추태는 미국상전을 등에 업고 살길을 열어보려는 산송장들의 어리석고 필사적인 몸부림에 불과하다.

지금 괴뢰패당의 운명은 파멸직전에 처해있다. 남조선인민들의 전민항쟁으로 박근혜역도에 대한 탄핵안이 《국회》에서 가결되여 《대통령》으로서의 직무가 전면정지당한데다가 년의 심복졸개들인 황교안, 김관진, 윤병세, 한민구와 같은 공범자들의 운명도 경각에 달하고있다. 말그대로 괴뢰정치권은 초상난 집을 방불케 하고있다.

제 명을 다 산 정치송장들의 마지막지탱점이 수십년세월 하내비처럼 섬겨온 미국상전밖에 없다는것은 누구에게나 명백한 사실이다. 실지 남조선에서 《대통령》도 제 마음대로 뗐다 붙였다 할수 있는것이 바로 미국이며 이러한 미국상전에게 잘 보여야만 저들의 권력욕은 물론 잔명도 부지할수 있는것이 사대매국무리들의 필연적운명인것이다. 괴뢰패당이 세상사람들이 비웃는줄도 모르고 미국의 나부랭이라면 그가 누구이건 가림없이 머리를 조아리고 구차한 비럭질에 매달리고있는것은 바로 이때문이다. 오죽했으면 백악관에 새 주인이 들어앉은 후 미국상전에게 아부아첨하려고 별의별 추태를 다 부려대고있는 괴뢰패당이 신임미국방장관이 남조선에 기여들기도 전부터 마치 구세주라도 오는듯이 그에 대해 요란스레 광고하고 또 며칠전에는 새로 임명된 미국무장관에게 축하전화요 뭐요 하고 분주탕을 피워대고있겠는가. 괴뢰패당이야말로 미국이 없이는 한시도 지탱할수 없는 가련한 식민지주구들이다.

괴뢰패당의 비굴한 사대굴종행위는 외세를 등에 업고 동족을 기어이 압살하려는 어리석고 무모한 동족대결광증의 발로이다.

괴뢰패당이 이번에 신임미국방장관과 만나 미국과의 《동맹》을 구걸하고 《북도발억제》와 《북위협방어용》이니, 그 누구에 대한 《강력한 경고메쎄지》니 뭐니 하면서 《싸드》의 남조선배치를 올해중에 완료하고 가동시키기로 쑥덕공론을 벌린것은 그에 대한 뚜렷한 실증이다. 지어 괴뢰패당은 3월에 예견된 북침전쟁연습인 《키 리졸브》, 《독수리》합동군사연습을 사상최대규모로 벌려놓고 여기에서 《싸드》배치를 가상한 훈련까지 감행하려고 획책하고있다.

사실들이 보여주듯이 황교안, 김관진, 윤병세, 한민구와 같은 사대매국노들은 민족의 존엄과 리익은 안중에도 없이 오직 친미굴종과 동족대결로 저들의 더러운 정치적잔명을 부지하는데만 피눈이 되여 날뛰는 극악무도한 동족대결광, 력사에 전무후무한 친미사대정신병자들이다.

하지만 괴뢰패당따위가 아무리 미국을 등에 업고 지랄발광해도 그것은 오히려 저들의 비참한 파멸만을 더욱 촉진시킬뿐이다. 더우기 지금 온 겨레가 민족의 힘을 합쳐 자주통일의 대통로를 열어나갈데 대한 우리의 애국애족적인 호소에 적극 호응하여 거족적인 통일운동의 전성기를 열어나가기 위한 투쟁에 힘차게 떨쳐나서고있는 때에 친미사대와 동족대결에서 살길을 찾고있는 괴뢰패당의 너절한 추태는 겨레의 절절한 통일념원에 대한 악랄한 도전으로서 온 민족의 치솟는 분노를 자아내고있다.

동족대결과 사대굴종에 환장한 역겨운 인간추물, 반역의 무리들을 민족의 이름으로 단호히 쓸어버려야 한다는것이 북과 남, 해외 온 겨레의 일치한 요구이고 주장이다.

황교안, 김관진, 윤병세, 한민구와 같은 추악한 역적의 무리, 쓸개빠진 인간쓰레기들은 민족앞에 덧쌓고있는 반민족적, 반통일적죄악으로 하여 민심이 내리는 가장 몸서리치는 천벌을 면치 못할것이다. 

류 정 희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