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천리강산을 진감시킨 인민의 환호성

 

(평양 10월 14일발 조선중앙통신)

조국해방의 은인이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를 우러러 조선인민이 터친 만세의 환호성이 삼천리강산을 진감하던 때로부터 74년이 되였다.

주체34(1945)년 10월 14일 평양공설운동장(당시)에서는 위대한 수령님의 조국개선을 환영하는 평양시환영군중대회가 열리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 주석단에 나오시자 열광적인 환호가 일시에 터져올랐다. 당시 《평양민보》는 《금수강산을 진동시키는 40만의 환호성》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조선동포가 가장 숭모하고 고대하던 영웅 김일성장군께서 그 름름한 용자를 한번 나타내이니 장내는 열광적환호로 숨막힐듯 되고 거의 전부가 너무 큰 감동때문에 소리없는 울음을 울었다고 전하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에서 그때의 심정에 대하여 내 일생에서 가장 행복한 순간이 어느때였는가고 묻는 사람이 있다면 나는 그 순간이였다고 대답할것이라고, 민중의 아들로서 민중을 위해 싸웠다는 행복감, 민중이 나를 사랑하고 신임한다는것을 느끼는데서 오는 행복감, 그 민중의 품에 안긴 행복감이였을것이라고 회고하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이날 평양시환영군중대회에서 하신 력사적인 연설 《모든 힘을 새 민주조선 건설을 위하여》에서 조선민족이 민주주의 새 조선을 건설하기 위하여 힘을 합칠 때는 왔다고 하시면서 힘있는 사람은 힘으로, 지식있는 사람은 지식으로, 돈있는 사람은 돈으로 건국사업에 적극 이바지할데 대하여 호소하시였다.

그이의 연설이 끝나자 대회장은 또다시 폭풍같은 환호로 끓어번지였다.

위대한 수령님의 애국애족의 호소를 받들고 조선인민은 새 조국건설, 부강한 자주독립국가건설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섰으며 세인을 놀래우는 기적들을 창조하였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