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위키는 제정신이나 똑바로 차려야 할것이다

정상우 - 말레이시아 꾸알라룸뿌르 - 교수

2017-03-24,   조회수: 6,944

남조선의 웨브인 <나무위키>는 예전부터 우리 공화국을 중상모략하고 악랄하게 헐뜯는것으로 유명했다.
<나무위키>에는 괴뢰당국의 지령을받은 인간쓰레기들만이 서식하며 괴뢰당국을 로골적으로 찬양, 미화하는한편 우리 공화국에 대하여 말도 안되는 잡소리들을 서술하며 반공화국모략소동에 앞장섰다.
지난날 나무위키에서 회원이 남조선의 실태를 폭로하였다가 도리여 무슨 <문서훼손>으로 몰려 차단당하였으며 이후 또다른 회원이 <나무위키는 대한민국에 대한 비판을 탄압한다>고 규탄하였다가 도리여 차단당하였다.
나무위키의 이러한 광대놀음은 아무리 남조선괴뢰헌법이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여도 실상은 표현의 자유를 가장 사악하게 탄압하는 나라가 바로 남조선이라는것을 적라라하게 드러내는것이다.
이밖에도 나무위키는 무슨 <범죄자의 인권>을 운운하며 범죄자들을 로골적으로 옹호하며 <범죄자들을 처벌하여야 한다>는 주장까지도 무슨 <인권법에 어긋난다>는둥의 황당한 망발까지도 이여간다.
결국 나무위키는 반공화국모략소동에 앞장서는 패거리들이자 범죄자들을 로골적으로 옹호하는 범죄조직이라는것이다.
나무위키패거리들은 제정신이나 똑바로 차려야 할것이다.

 
올리버 - 영국 - 공장로동자
우연히 지나가다가 댓글을 남깁니다.
나무위키 홈페지 패거리들은 하루빨리 쓸어버려야할 인간쓰레기들입니다.
그들은 박근혜역도를 로골적으로 추종하고 우리 공화국을 무자비하게 헐뜯고있습니다.
2017-05-11
조회수: 2,225

 
다이아페이즌 - 미국 - 같이 키워가는 사람
어제였나? 차를 타고 가는데 친구가 제게 소식에 대해 말해주었습니다.
피곤했지만 솟아오르는 분노를 참을 없었습니다. 너무한것 아닙니까?
네가 잘못 알았겠지 라고 말했지만 나무위키란곳을 보니 역적 패당의 소굴임을 확인했습니다. 들판에 곡식이 가득한 나라가 북조선 아닙니까.
북조선은 세계에서 가장 평화를 사랑하는 국가입니다!
이런 국가를 헐뜯는 로골적인 행위를 그만둬야합니다!
은과 금이 가득하고 모든 인민들이 행복한 북조선을 남조선 종미괴뢰보수도당과 미제원쑤놈들은 매도하고 있는것입니다!
망할 나무위키 패거리들이 일에 앞장서고 있다는것은 자명하지 않습니까!
무식한 괴뢰들은 자신들 위에 북조선이 날고 있는것도 모를것입니다.
키신저는 "북조선이 미국에게 요구하는 불가침조약은 속임수이다" 라고 말한적이 있는데 평화를 사랑하는 북조선이 왜, 무엇을 얻자고 미국에게 거짓말을 하겠습니까?
세상이 아는 기본 소양을 종미패거리들만 모르는걸까요?
2017-05-13
조회수: 1,778

 
애국 - 유럽 - 기고자
세상살이하면서 그래도 동네 깡패두목같은 미국과 정면으로 맞서야 살아가는 멋이 있지, 그것들 수발 들어주며 비굴하게 살아야 무슨 의미 있습니까.
세상에 남의 수모받으면서도 방패노릇하고, 그것이 긍지스러워 미국흉내내고, 자기 민족 헐뜯고, 며칠전 유럽 어느 신문에 미군장성과 국군장성 악수하는 사진 났는데 깜짝 놀랐습니다. 처음에는 아시아계 미군군인인줄 알았습니다. 군복색갈은 물론 수장까지 같더라니....
정신차리고 남의 흉내 그만내고 손발노릇 그만해라.
2017-05-14
조회수: 1,157

 
에이트리 - 영국 - -
정말... 나무위키만 봐도 남조선의 실체가 적라라하게 드러납니다.
박근혜패당처럼 자국민들에게 인기도 없고 악랄한 짓거리들만 저지른 독재자들이 한둘이 아닙니다.
박근혜패당을 옹호하는 나무위키에서는 이들을 비판하는것은 불가능합니다.
그런 서술을 적어놓으면 괴뢰관리자들이 몰래몰래 삭제합니다.
2017-05-20
조회수: 307

 
박동휘 - 카나다 또론또 - 화학 연구자
나무위키 역적 패거리들의 역도짓거리가 극에 달하고 있습니다.
사람 축에도 못끼는 남조선에서 삽질하다가 남조선 적페청산세력들에게 걸릴거 같아 파라과이라는곳에 서버를 옮긴놈들이 어디가겠습네까? 다른 사람들을 악의적으로 거짓선동하는 글들이 수두룩한 마굴입네다. 아무리 악을 감추려해도 못빠져나갈겁네다. 나무위키는 밑둥마져 때려부숴버려야할것입네다.
2017-06-29
조회수: 228

댓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