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5(2016)년 6월 20일 《우리 민족끼리》

 

리선미의 어머니 유옥선녀성의 편지

 

지난 4월 5일 중국 절강성 녕파에 있는 식당에서 일하다가 남조선정보원깡패들에 의해 백주에 집단유인랍치되여 남조선에 끌려간 12명 처녀들의 부모, 형제들은 괴뢰패당의 천인공노할 반인륜적만행에 치솟는 분노를 금치 못하면서 사랑하는 딸들이 부모들의 품으로 하루빨리 돌아오기를 간절히 바라고있다.

 

리선미의 어머니 유옥선이 사랑하는 딸에게 보낸 편지

 

꿈에도 보고싶은 내 딸 선미 보아라

 

사랑하는 내 딸 선미야.

편지에서나마 네 이름을 불러보니 보고싶은 그리움에 눈물이 앞을 가리우는구나.

네 소식을 들은 날부터 오늘까지 이 어머니는 너를 어느 하루 한순간도 잊은적이 없단다.

온 집안 식구들은 물론이고 온 동네 사람들 아니 온 나라 인민이 너희들이 돌아오기를 낮이나 밤이나 기다린다.

선미야. 네가 없는 동안에 아버지는 년로보장을 받고 들어오셨다.

언니들도 아저씨도 맡은 일을 잘해서 혁신자로 떠받들리우고있어.

조카 정의는 또 얼마나 컸는지 아니.

요즘은 가갸표도 제법 읽느라 하고 시창도 손벽을 쳐가며 하느라 야단이란다.

정의의 모습을 보느라면 집안의 행복동이로 자라난 네 어릴적모습을 방불히 보는듯 해.

지금 우리 온 가족은 네가 꼭 돌아오리라 굳게 믿고 기다리고있단다.

 

 

선미야. 하고싶은 말 묻고싶은 말 많고많지만 만나서 하기로 하자.

다만 너에게 꼭 하고싶은 부탁이 있어.

어머니는 내 딸 선미를 제일 사랑하기에 이 어머니처럼 믿는다.

죽어도 신념을 버리지 말고 꿋꿋이 싸워 이기라는것이다.

그리고 네가 나서자란 조국과 정든 집, 우리 가족, 친척친우들을 순간도 잊지 말아야 해.

선미야. 우리 상봉의 그날을 위해 꿋꿋이 이겨나가자.

그럼 오늘은 이만 쓰겠어.

부디 건강해서 돌아오거라.

 

 

                                                         사랑하는 내딸 선미를 그리며 어머니로부터

 

* 더씀.

선미야. 어머니가 제일 사랑하는 노래 《죽어도 혁명신념 버리지 말자》에는 이런 구절들이 있다.

눈속에 묻힌대도 푸른빛 잃지 않는 소나무처럼

부서져 가루돼도 흰빛을 잃지 않는 백옥처럼

열백번 불에 타도 곧음을 잃지 않는 참대처럼

우리 당 령도따라 끝까지 한길가리

한길 한길가리

 

어려울 때마다 이 구절들을 새기며 꼭 이겨내기를 바란다.

꼭 승리자가 되여 돌아오너라.

 

 

댓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