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5(2016)년 6월 21일 《우리 민족끼리》

 

김혜성의 어머니 강금숙과 언니 김혜경의 편지

 

지난 4월 5일 중국 절강성 녕파에 있는 식당에서 일하다가 남조선정보원깡패들에 의해 백주에 집단유인랍치되여 남조선에 끌려간 12명 처녀들의 부모, 형제들은 괴뢰패당의 천인공노할 반인륜적만행에 치솟는 분노를 금치 못하면서 사랑하는 딸들이 부모들의 품으로 하루빨리 돌아오기를 간절히 바라고있다.

 

김혜성의 어머니 강금숙이 사랑하는 딸에게 보낸 편지

 

보고싶은 사랑하는 내 딸 혜성아

 

너 지금 남녘땅 어디에 있느냐.

불러도 불러도 생사여부를 알길없는 사랑하는 너를 그리며 눈물로 날과 날을 보내는 이 엄마는 나의 행복을 앗아간 남조선괴뢰패당을 끝없이 저주하며 이 글을 보낸다.

혜성아, 꿈결에도 그리고 불러보는 사랑하는 너를 언제면 다시 품에 안아보겠는지.

지금 너의 건강상태는 어떠하냐. 어디 아픈데는 없느냐.

정말 정말 보고싶구나.

너는 편지때마다 부모들이 보고싶고 언니가 그립다고, 화살처럼 집에 빨리 날아오고싶다고 하였는데 어떻게 되여 보고싶어도 못보고 만나고싶어도 만나지 못하고 오고싶어도 오지 못하는 혈육한점 없는 남녘땅에 가있단 말이냐.

 

 

졸지에 사랑하는 너를 잃은 이 엄마의 심정을 어떻게 표현했으면 좋을지 모르겠구나.

정말 억이 막히고 기가 막힌다.

어떻게 키운 너이기에 괴뢰깡패들이 너를 내품에서 빼앗아간단 말이냐.

정말 원통하구나.

사랑하는 내 딸 혜성아. 두달나마 놈들과 싸우느라 얼마나 고생이 많으냐.

그러나 절대로 맥을 놓지 말아라.

지금 이 시각에도 조국에서는 너희들을 부모들의 품에 하루라도 더 빨리 안기게 해주려고 온갖 노력을 다 기울이고있단다.

그리고 우리 부모들의 건강상태를 걱정하면서 건강해야 사랑하는 딸들을 만날수 있다고 힘과 용기를 주고 고무해준단다.

그러니 부모들의 걱정은 말고 놈들과 마지막까지 억세게 싸우거라.

사랑하는 내 딸 혜성이가 떳떳하게 꼭 조국으로 돌아오리라고 이 엄마는 믿는다.

혜성아. 다시한번 당부한다.

놈들의 그 어떤 회유와 위협에도 절대로 굴하지 말고 끝까지 싸워이기고 구름너머 그리운 원수님의 품으로, 고향과 부모의 품으로 어서빨리, 어서빨리 돌아와다오.

 

 

네가 돌아올 날을 엄마는 손꼽아 기다린다.

하루빨리 돌아오거라. 내 딸 혜성아!

어머니로부터

 

김혜성의 언니 김혜경이 사랑하는 동생에게 보낸 편지

 

꿈에도 보고싶은 동생에게

 

사랑하는 나의 동생 혜성아.

너의 밝게 웃는 사진을 바라보며 이 글을 쓴다.

너는 편지때마다 《언니야, 어떻게 지내고있니. 언니소식을 무척 듣고싶어. 내가 없으니까 심심하지 않니. 언니하고 같이 있을 때가 제일 좋았어. 이렇게 편지를 쓸 때마다 언니얼굴이 떠올라 언니가 막 보고싶어 죽겠어.》 하군 했지.

정말 네가 없는 언니의 생활은 텅 빈것 같애.

언니도 네가 정말 보고싶어.

 

 

이렇게 펜을 들고보니 우리 함께 웃고 떠들던 가지가지의 일들이 떠오르는구나.

혜성아, 네가 즐겨 부르던 《충신의 한모습》 노래가 생각나겠지.

 

내 인생 꽃피워준 그 은정 못잊어

언제나 새벽길 남먼저 걷네

당을 향한 그 마음 티없이 맑고맑은

아 량심의 인간 나는 되리라

 

아직도 네가 부르던 이 노래, 너의 목소리가 귀가에 쟁쟁히 들려오는것만 같애.

언제면 너의 노래를 다시 들을수 있을가.

혜성아, 넌 언젠가 편지에 언니가 나때문에 어머니에게 욕도 많이 먹었다고, 언니가 나를 많이 사랑해주었는데 정말 미안하다고 했지.

네가 지금 내곁에 있다면 이 언닌 매일이라도 엄마욕을 달게 받겠어.

정말 가까이 있을 땐 모르겠더니 멀리에 있으니 더욱 그리워지는게 자매간의 정인가봐.

책에서나 볼수 있던 그런 끔찍한 일이 우리 집에 들이닥칠줄이야 어찌 알았겠니.

이게 상상이나 할 일이냐.

사랑하는 내 동생 혜성아. 너 지금 어디에 있니?

언제면 집으로 돌아올수 있니? 빨리 와주렴.

이 언닌 네가 그립고 보고싶어 견디지 못하겠어.

아무리 불러도 대답이 없는 너를 그리며 눈물속에 날을 보내는 이 언니는 사랑하는 내 동생을 빼앗은 남조선괴뢰패당을 끝없이 끝없이 저주한다.

그놈들은 사람이 아니라 사람가죽을 쓴 짐승들이야.

혜성아, 친혈육 하나 없는 남조선땅에 홀로 있다고 생각지 말아.

 

 

우리 가족이 너를 기다리고있고 온 나라 어머니들이 기다리고 조국이 기다린다.

네가 돌아올 날은 멀지 않았어.

그러니 힘과 용기를 잃지 말고 마지막까지 끝까지 싸워줘.

이 언니는 네가 떳떳하게 정든 집으로 돌아올 그날만을 손꼽아 손꼽아 기다리고 또 기다리겠어.

그러니 굴하지 말고 꿋꿋이 싸워 놈들을 이기고 빨리 집으로 돌아와.

네가 집으로 돌아온 다음 우리 다시 웃고 떠들며 어머니를 기쁘게 해드리자꾸나.

꿈속에서나마 너를 뜨겁게 포옹한다.

언니로부터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