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5(2016)년 6월 21일 《우리 민족끼리》

 

전옥향의 어머니 김화송녀성의 편지

 

지난 4월 5일 중국 절강성 녕파에 있는 식당에서 일하다가 남조선정보원깡패들에 의해 백주에 집단유인랍치되여 남조선에 끌려간 12명 처녀들의 부모, 형제들은 괴뢰패당의 천인공노할 반인륜적만행에 치솟는 분노를 금치 못하면서 사랑하는 딸들이 부모들의 품으로 하루빨리 돌아오기를 간절히 바라고있다.

 

전옥향의 어머니 김화송이 사랑하는 딸에게 보낸 편지

 

 꿈속에서조차 그립고 그리운 사랑하는 나의 딸 옥향이에게

 

사랑하는 나의 딸 옥향이의 모습을 그려보며 아버지의 마음까지 합쳐 이 어머니가 펜을 들었다.

앉으나 누으나 네가 보낸 편지와 사진을 보면서 언제면 사랑하는 딸과 한자리에 모여앉아 그동안 나누지 못했던 많은 이야기를 나눌수 있을가 하고 사진속의 너와 이야기하기를 그 몇번인지 아느냐.

 

 

옥향아, 네가 남쪽땅으로 유괴랍치되였다는 소식을 처음 들었을 때 아버지, 어머니는 억장이 다 무너져내리는것만 같았다.

하루아침에 너를 잃은 그 심정을 뭐라고 말했으면 좋을지…

아버지, 어머니는 너무도 억이 막혀 눈물로 날을 보냈다.

하지만 너희들이 남쪽땅에서 단식투쟁을 벌리면서 조국으로 돌아오기 위해 꿋꿋이 싸우고있다는 소식이 아버지와 어머니를 일으켜세웠구나.

장하다. 내 딸아.

복속에서 복만 알고 아무것도 모르는 철부지라고만 생각했던 우리 옥향이가 사랑하는 부모형제와 정다운 동무들과 떨어져있어도 놈들과 맞서 싸우고있다니 이 엄만 네가 정말 자랑스럽구나.

사랑하는 딸 옥향아. 아버지, 어머니는 내 딸 옥향이를 믿는다.

믿어도 굳게 믿는다.

옥향아. 너도 잊지 않았겠지.

2010년 어머니가 먼곳에 출장을 갔을 때 네가 얼마나 이 어머니를 애타게 기다렸니.

지금 이 엄마의 심정이 그때 네가 애타하던 그 심정에 대비할수가 없구나.

편지때마다 넌 아버지, 어머니, 사랑하는 동무들이 그립다고 하군 했지.

이제 집으로 돌아가면 어깨너머로 배운 료리솜씨로 음식을 맛있게 만들어 부모님들께 대접해드리겠다고 했었지.

그러던 네가 남쪽땅으로 끌려가 상상도 못할 갖은 고생을 다하고있다고 생각하니 이 어머닌 가슴이 막 미여지는구나.

옥향아, 네가 걱정되여 중학교 담임선생님과 학급동무들, 그들의 어머니들이 지금도 우리 집에 찾아와 네 이야기를 하며 우리를 위로해주군 한단다.

군대에 나간 네 동무들은 우리 집전화번호를 어떻게 알았는지 매일이다싶이 전화를 하면서 네가 돌아왔는가고 묻군 한다.

그러면서 이제라도 명령만 내리면 당장 남녘땅으로 달려나가 부모와 딸을 생리별시킨 인간백정 괴뢰깡패놈들을 모조리 죽탕쳐버리고 너희들을 데려오겠다고 윽윽 벼르군 한단다. 

인민반 어머니들도 매일 아침 만나면 네 소식부터 묻군 한다.

옥향아, 그러니 아버지와 어머니, 선생님과 동무들, 어머니들의 믿음과 기대를 잊지 말고 놈들의 회유와 기만, 유혹에 절대로 흔들리지 말아라.

놈들이 늘어놓는 별의별 거짓말과 악선전에 끄떡하지 말고 놈들에게 조선청년의 본때를 보여주거라.

설사 독방에 갇혀 너의 투쟁소식이 알려지지 않는다고 해도 아버지, 어머니가 너를 믿고 조국이 너희들을 믿고있다는 신념을 굳게 가지고 싸워라.

너와 너의 동무들이 조국의 품으로, 사랑하는 부모들의 품으로 돌아오기를 손꼽아 기다리고 또 기다리겠다.

 


 끝까지 잘 싸워 조국의 품으로, 어머니품으로 돌아오는 너의 장한 모습을 보고싶구나.
 사랑하는 내 딸 옥향아. 하고싶은 말, 쓰고싶은 말 많고많아도 이 한장에 다 쓸수 없구나.
 조국에 돌아온 다음에 아버지, 어머니와 모여앉아 그동안 나누지 못했던 많고많은 이야기를 하기로 하자꾸나.
 상봉의 그날을 고대하며 이만 쓰겠다.
 사랑한다. 내 딸 옥향아.

 

                       어머니로부터 

 

 


 

댓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