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5(2016)년 6월 21일 《우리 민족끼리》

 

박옥별의 가족의 편지

 

지난 4월 5일 중국 절강성 녕파에 있는 식당에서 일하다가 남조선정보원깡패들에 의해 백주에 집단유인랍치되여 남조선에 끌려간 12명 처녀들의 부모, 형제들은 괴뢰패당의 천인공노할 반인륜적만행에 치솟는 분노를 금치 못하면서 사랑하는 딸들이 부모들의 품으로 하루빨리 돌아오기를 간절히 바라고있습니다.

 

박옥별의 아버지 박철이 사랑하는 딸에게 보낸 편지

 

꿈결에도 불러보는 사랑하는 나의 딸 옥별에게

 

내 딸 옥별아!

너 지금 어데 있느냐.

네가 괴뢰정보원깡패놈들에 의해 남조선으로 끌려갔다는 청천벽력같은 소식을 처음 들었을 때 이 아버지는 가슴이 찢기고 심장이 막 터지는것만 같았다.

네가 남조선으로 끌려간지도 이제는 어언 60여일이 지났지만 이 아버지는 어느 하루, 어느 한시도 너를 잊어본적이 없다.

 

 

매일 네 사진을 들여다보며 눈물을 흘리는 네 어머니와 함께 너의 소식을 일일천추 기다리며 뜬눈으로 지새운 밤 얼마인지 아느냐.

네가 독감방에 갇혀 고생한다는 소식밖에 더 들려오는것이 없으니 아버지, 어머니는 네 소식을 몰라 가슴이 더 쓰리고 아프구나.

순진한 너와 너의 동무들을 집단적으로 유인랍치하여 남조선으로 끌고간 괴뢰깡패놈들에 대한 치솟는 분노를 기자회견장에서 터쳤건만 아직도 그 분노는 이 아버지의 가슴에서 좀처럼 가셔지지 않는구나.

이제나저제나, 오늘 올가 래일 올가 손꼽아 기다리건만, 출근길에서 지나가는 처녀들을 보고도, 공장에서 함께 일하는 처녀들을 보고도 우리 옥별이도 지금 여기에 있었다면 저 처녀들처럼 마음껏 웃고 떠들었을것이라고 생각하게 되고 그럴 때면 가슴속에서 치밀어오르는 너에 대한 그리움, 너를 잃은 괴뢰움에 정말 견딜수가 없구나.

그러나 아버지와 어머니는 결코 울고만 있지 않는다.

너와 함께 남조선으로 끌려간 네 동무들의 부모들과 함께 아버지, 어머니도 슬픔을 딛고 일어서서 너희들을 한시바삐 데려오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고있다.

지금 조국에서는 너희들을 데려오기 위한 여러가지 조치들이 련속 취해지고있다.

사랑하는 내 딸 옥별아.

너와 너의 동무들이 독감방에 갇혀서도 신념과 절개를 굽히지 않고 단식투쟁까지 하면서 놈들과 잘 싸우고있다는 소식을 들었다.

놈들은 아마 너희들을 굴복시켜보려고 별의별짓을 다하고있을거다.

그러니 마음을 더 단단히 먹고 놈들과 싸우거라.

놈들과 당당히 맞서 싸워 조선처녀들의 본때를 보여주거라.

이 아버지는 우리 옥별이를 믿는다.

조국의 품에서 온갖 사랑과 행복만을 받으며 자라난 네가 키워주고 내세워준 고마운 어머니조국에 보답하는 길은 승리자가 되여 조국으로 돌아오는 길이다.

 

 

아버지, 어머니는 네가 승리자가 되여 떳떳하게 조국으로 돌아오길 바란다.

승리하고 돌아오는 장한 딸을 품에 안아보는것이 아버지, 어머니의 소원이다.

그러니 옥별아, 아버지의 당부를 잊지 말어라.

네가 승리하고 돌아오길 이 아버지는 간절히 바란다.

더욱더 용감해질 우리 옥별이를 그리며…

 

자나깨나 옥별이를 그리는 아버지로부터

 

박옥별의 어머니 리춘옥이 사랑하는 딸에게 보낸 편지

 

사랑하는 내 딸 옥별이에게

 

옥별아.

인간생지옥인 저주로운 남조선땅에서 사랑하는 조국과 부모형제, 고향의 동무들을 그리며 놈들의 회유기만에도 굴함없이 용감하게 싸우고있을 너의 장한 모습을 그려보며 이 편지를 쓴다.

세상에 이런 일도 있다니. 백주에 사랑하는 내 딸을 빼앗겼다고 생각하니 정말 억이 막혀 심장이 갈기갈기 찢기듯이 아프구나.

네가 괴뢰깡패놈들에 의해 남조선으로 끌려갔다는 소식을 들은 때로부터 두달이 지났는데 너 왜 이 엄마품으로 오질 못하느냐.

이 어머니는 너를 유괴해간 인간백정, 인두껍을 쓴 괴뢰깡패놈들에 대한 치솟는 분노로 매일 가슴을 친다.

판문점만 열리면 당장이라도 달려가 너와 너의 동무들을 끌고간 그놈들을 이 손으로 찢어죽이고 사랑하는 너를 데려오고싶구나.

옥별아. 부디 쓰러지지 말고 힘을 내거라.

 

 

어머니는 네가 사랑하는 조국을 언제나 가슴에 안고 조선녀성의 슬기롭고 강의한 의지로 싸워 이기리라고 믿는다.

일제놈들에게 두눈을 빼앗기고도 혁명의 승리가 보인다고 웨쳐 놈들을 전률케 한 항일혁명투사 최희숙동지처럼 놈들과 싸우면 꼭 이긴다.

우리 옥별이가 달리야 살수 있겠니.

사랑하는 내 딸아. 너와 너의 동무들은 반드시 돌아온다.

그러니 든든한 배심을 가지고 아무리 어렵고 힘들어도 끝까지 이겨내거라.

꼭 싸워 이겨 우리 가정, 너의 동무들의 가정을 갈라놓은 천벌맞을 놈들을 복수해다오.

옥별아. 너는 이 어머니의 희망이고 우리 가정의 행복이다.

어머니는 네가 돌아올 그날만을 애타게 기다린다.

그러니 더 굳세게 싸워 승리하고 장한 모습으로 조국의 품, 부모들의 품으로 돌아오거라.

다시 만날 그날을 기다리겠다.

 

어머니 씀

 

박옥별의 오빠 박광혁이 사랑하는 동생에게 보낸 편지

 

보고싶은 동생 옥별이에게

 

사랑하는 내 동생 옥별아.

독감방에서 단식을 한다는데 앓지는 않는지 너의 안부부터 묻고싶구나.

괴뢰깡패놈들때문에 사람 못살 인간생지옥인 남조선에 끌려간 너를 생각할 때마다 눈물이 먼저 앞서는것을 어쩔수가 없구나.

아버지, 어머니는 매일 네 걱정때문에 끼니도 제대로 드시지 못하신다.

어머니는 문두드리는 소리만 나도 혹시 우리 옥별이 소식이 오지 않았을가 하시며 문을 열어보군 한단다.

너도 아버지, 어머니, 이 오빠를 매일 생각하고있겠지.

 

 

행복했던 우리 가정에 불행을 들씌운 그 저주받을 괴뢰놈들이 내앞에 있다면 막 갈기갈기 찢어죽이고싶구나.

옥별아. 네가 놈들의 회유기만에도 굴하지 않고 꿋꿋이 싸우고있다니 정말 장하다.

옥별아. 사람에게서 제일 귀중한것이 무엇이겠니.

그건 자기가 나서자란 조국에 대한 사랑과 믿음이 아니겠니.

이 오빠는 조국의 따뜻한 품속에서 자라난 네가 언제나 조국과 정든 우리 가정을 생각하며 놈들과 싸워 승리하고 꼭 돌아오리라고 믿는다.

너에게 하고싶은 말은 많지만 힘과 용기가 될수 있는 노래를 적어보내는게 좋겠다고 생각했다.

 

성스런 혁명의 길 끝까지 가리라

붉은기 우러러 우리 심장 스스로 택한 인생

죽어도 혁명신념 버리지 말자

죽어도 혁명신념 버리지 말자

눈속에 묻힌대도 푸른빛 잃지 않는

소나무 소나무처럼

 

옥별아, 오빠는 네가 이 노래를 심장에 새기고 남조선괴뢰패당과의 싸움에서 승리자가 되여 돌아오기를 바란다.

상봉의 그날을 그리며 이만 쓰겠다.

 

오빠 광혁으로부터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