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5(2016)년 6월 26일 《우리 민족끼리》

 

《외부에 공개하지 않을수록 각종 의혹은 더 커질수밖에 없다》

 

남조선의 인터네트홈페지에 남조선보수패당이 우리 공화국의 해외식당종업원들에 대한 저들의 반인륜적인 랍치행위를 가리우기 위해 법정심리까지 파탄시킨데 대해 강력히 비난하는 내용의 글이 실렸다.

글은 먼저 지난 6월 21일 남조선의 《서울중앙지방법원》의 결정에 따라 우리 공화국의 해외식당종업원들을 법정에 출석시켜 《자유의사에 따른 <탈북>》인가를 심리하게 되여있었으나 정보원의 거부로 파탄되였다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계속하였다.

지난 10일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이 인신구제청구서를 제출한데 따라 북의 해외식당종업원들을 21일까지 법정에 출석시킬것을 요구하는 출석명령소환장을 정보원에 통지하였으나 정보원은 《북에 있는 가족들의 신변안전》을 구실로 저들이 채용한 변호사 3명을 법정대리인으로 내세웠다.

결국 21일 오후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비공개심리라는것이 시작되였으나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의 변호사들이 《탈북》당사자들의 진술을 직접 청취하지 않는 한 심리를 계속할수 없다고 하면서 재판부를 바꾸겠다고 들이대는 바람에 도중에 중단되는 사태가 발생하였다.

이와 관련하여 정보원과 통일부, 《새누리당》과 보수언론, 그리고 《탈북단체》들이 총동원되여 북의 식당종업원들을 법정에 내세우는것은 《종북》이라는 터무니없는 주장을 내들고있다.

특히 보수당국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을 두고 《북을 변호하는 <종북단체>》라고 몰아대는 한심한 추태를 보여주었다.

글은 계속하여 지금 정보원과 통일부는 북의 식당종업원들을 앞으로 6개월정도 정보원이 관리하는 《북리탈주민보호쎈터》에 그대로 두고 외부와의 접촉을 차단하겠다고 한다면서 《그러나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측이나 <한겨레>, <경향신문> 등 비교적 객관적인 언론, 전문가들은 보수당국의 억지주장의 불법성을 까밝히며 무조건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한다.》고 강조하였다. 또한 보수당국이 구실로 내대고있는 북에 있는 종업원가족들의 신변안전에 관해서도 그 책임은 다름아닌 당국에 있다고 까밝히면서 이렇게 계속하였다.

정보원과 당국이 북의 식당종업원들을 비공개법정에조차 출석시키지 않는 리유에 대하여 북에 두고온 가족들의 신변안전때문이라고 하는것은 어불성설이다.

우선 《탈북자》들이 남조선에 들어오면 가족들의 신변안전을 위해 신분을 공개하지 않던 일전의 원칙을 어기고 북의 식당종업원들이 들어온 다음날로 중국에 있는 식당이름과 인원수까지 전격적으로 공개함으로써 이미 북에 있는 가족들의 신변안전을 담보할수 없게 만들어버린데 그 리유가 있다.

더우기 북의 식당종업원들에 이어 《대탈출》현상이 끊임없이 이어질듯이 대대적으로 홍보하여 내외의 관심을 최고조로 상승시켜놓고 북을 최대로 자극시켰으므로 식당종업원들이 자기 가족들의 신변안전을 기대할수 없게 만들었다.

그러므로 이들이 법정진술을 하든 말든 북에 있는 가족들의 신변안전을 위태롭게 만든 1차적인 책임은 보수당국에 있는것이다.

글은 계속하여 이번의 북 식당종업원문제가 장기화되면 될수록 남쪽에 불리해질것이라고 하면서 그 근거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까밝혔다.

북 식당종업원들을 정보원이 관리한다고 하면서 외부에 공개하지 않을수록 각종 의혹은 더 커질수밖에 없을뿐아니라 북의 랍치주장과 송환요구에 대한 내외의 공감은 갈수록 높아지게 될것이다.

글은 끝으로 정보원이 《서울중앙지방법원》의 요구까지 부당하게 거부해나선것으로 하여 남쪽내부에 남남갈등을 더욱 격화시키게 될것이라고 하면서 보수당국이 혹떼려다 붙이는 가련한 처지에 빠져 곤욕을 치르게 되였다고 비난조소하였다.

본사기자

댓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