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7월 17일 《우리 민족끼리》

 

무적의 최정예강군을 키우신 희세의 령장

 

백두의 천출명장이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원수로 높이 모신 5돐에 즈음하여 온 겨레는 불패의 군력으로 제국주의의 횡포한 도전을 단호히 쳐갈기시며 나라의 자주권과 민족의 존엄을 최상의 경지에 올려세워주신 원수님께 삼가 뜨거운 경모의 인사를 드리고있다.

말로써 지킬수 없는것이 민족의 존엄이고 구걸로는 이룰수 없는것이 평화라는것을 실생활로 체험하고있는 남녘겨레들은 백두산총대를 높이 추켜들고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믿음직하게 지켜가는 조선인민군의 위력에 경탄을 금치 못하며 천하무적의 최정예강군을 키우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의 불멸의 업적을 높이 칭송하고있다.

남조선의 한 재야인사는 《민족의 존엄과 영예가 빛난다는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그것은 국력이 비상히 강화되여 민족의 존엄과 영예를 누구도 감히 건드릴수 없게 되였다는것을 의미한다.》고 하면서 이렇게 계속하였다.

《강한 국력의 첫째가는 징표는 강한 군사를 가지는것이며 그것은 탁월하고 세련된 령군술과 지략을 지닌 절세의 위인을 모실 때에만 가능한것이다. 위인중의 위인이시며 장군중의 장군이신 김일성주석님과 김정일령도자님의 령도로 이북의 인민군대는 세상에서 제일 강한 군대가 되였으며 오늘날 김정은최고사령관님의 지휘하에 무적강군의 필승의 기상을 온 세상에 더욱 높이 떨치고있는것이다.》

한 군사평론가도 자기의 글에서 이렇게 썼다.

《인민군은 훈련도 잘되고 정신무장도 잘되여있으며 사기도 대단히 높다. 인민군의 기세충천한 사기는 바로 자기 위업의 정당성, 전쟁승리에 대한 확신에 기초하고있으며 특히는 무비의 담력과 천리혜안의 예지, 탁월한 령군술을 지니신 천출명장을 높이 모시고있다는 무한한 긍지와 자부심에 있다고 본다.》

또 한분의 위대한 선군령장이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의 강철의 의지와 탁월한 령군술에 경탄을 금치 못하는 남조선인민들의 흠모심은 언론보도를 통해서도 잘 알수 있다.

《경향신문》, 《통일뉴스》를 비롯한 남조선언론들은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선군혁명령도의 낮과 밤을 쉬임없이 이어가시며 핵무력강화에서 새로운 전환을 일으켜나가고계시는데 대하여 보도하면서 그이께서 지니고계시는 탁월한 령도력을 소개하는 글과 사진문헌들을 광범히 게재하고있다.

언론들은 《폭풍현지지도》, 《동에 번쩍 서에 번쩍》, 《사랑과 믿음으로 이어진 시찰의 련속》 등의 제목으로 된 글들에서 김정은최고사령관께서 현지시찰하실 때마다 환하게 웃으시는 모습을 자주 뵈옵게 되는데 그것은 바로 북미대결전이 승리적으로 결속되고있다는것을 보여주는것이다.》라고 강조하였다.

또한 최고지도자가 수시로 군사훈련장을 찾아 훈련과정을 직접 지도하는 실례는 세계 그 어느 나라에서도 찾아볼수 없다고 하면서 《제국주의침략세력을 놀래우는 큰 사변들을 련이어 엮어가시는 북최고지도자의 정치적지도력과 결단성은 참으로 대단하다.》, 《세계는 그분의 위인적풍모를 목격하며 커다란 충격을 받고있다. 앞으로도 김정은최고령도자의 정치가 선대수령들의 사상과 리념, 방법론에 기초하여 펼쳐지게 될것이라는것이 내외평론가들의 일치한 견해이다.》라고 탄복을 금치 못하였다.

남조선의 한 언론인은 미국이 조선인민군을 당할수 없는것은 너무도 응당하다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북은 이미 사상전, 두뇌전, 담력전에서 미국을 이겼다. 북은 미국과의 3년간의 전쟁에서 승리한 나라이다. 지금 인민군은 미국을 단숨에 굴복시킬 위력적인 전략공격무기들을 실전배치해놓고 최고사령관의 최후돌격명령을 기다리고있다.

그러므로 미국은 인민군이 필승의 신념으로 무장했다는 말을 단지 선전구호로 오인하거나 빈말로 여겨서는 안될것이다.》

남조선의 한 인터네트신문은 오만방자하게 날뛰는 미국의 코대를 꺾어놓으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의 담력과 배짱, 지략은 온 세계를 경탄시켰다고 하면서 김정일국방위원장께서 생전에 눈서리와 비바람을 맞으시며 쉬임없이 걸으시였던 선군혁명의 전선길에서 키워낸 조선인민군은 김정은최고사령관의 지휘를 받고있다. 김정은최고사령관은 결심이 단호하고 곧바로 행동에 옮기는 기질을 지니고계신다. 일단 결심하면 주저할줄 모르시고 한번 타격하면 불바다로 만드시는것이 김정은최고사령관의 기질이다.》라고 격찬하였다.

남조선의 군사전문가들도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이끄시는 무적필승의 인민군대가 있어 조선반도의 평화는 굳건히 수호되고있다고 하면서 《조선인민군 최고사령부의 서리발같은 폭탄선언에 질겁한 미국이 꼬리를 사리고있다.》, 《미국이 북에 포탄을 떨구는 날은 미국이 사라지는 날로 될것이다.》라고 주장하였다.

광주의 한 교수는 김일성주석님과 김정일국방위원장님의 선군정치를 그대로 이어가시는 김정은최고사령관의 굳센 의지와 담력, 현명한 령도에 의하여 미국이 무적필승의 이북앞에 완전히 무릎을 꿇고 항복서를 바칠 때가 반드시 오리라고 확신한다.》라고 말하였다.

지금 남조선의 각계층 인민들은 비범한 예지와 지략, 무비의 담력과 배짱, 숭고한 덕망을 지니시고 군력강화의 최전성기를 펼쳐나가시는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을 높이 모신 조선민족의 크나큰 긍지와 자부심을 가슴깊이 새기며 그이의 령도따라 조국통일성전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설 의지를 가다듬고있다.

《무비의 담력과 배짱으로 선군혁명의 승리를 앞당겨가시는 김정은최고사령관께서 계시는 한 민족의 앞길에는 승리와 영광만이 있다.》, 《선군정치를 이어가시는 김정은원수님께서 계시여 우리 민족의 미래는 창창하다.》, 《조선반도의 미래는 김정은최고사령관에 의해 결정될것이며 희세의 령장을 모시여 조국통일위업은 반드시 성취된다.》

그렇다.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의 불멸의 선군령도업적을 빛내이시며 반미대결전과 조국통일위업을 승리에로 이끄시는 백두의 천출명장이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께서 계시여 우리 민족의 미래는 끝없이 휘황찬란하다.

본사기자

댓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