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8월 2일 《우리 민족끼리》

 

력사는 고발한다-조선전쟁의 도발자는 누구인가(41)

 

미제가 리승만괴뢰도당을 앞세워 조선전쟁을 도발한 때로부터 67년이라는 세월이 흘렀다.

지난 세기 50년대에 있은 조선전쟁은 철두철미 남조선을 발판으로 하여 전조선반도를 무력으로 타고앉으며 나아가 세계제패야망을 실현하려는 미제와 그에 추종한 친미괴뢰들에 의해 감행된 계획적이고 조직적인 무장도발, 침략전쟁이였다.

그러나 미국과 남조선의 친미사대매국세력들은 지난 시기도 그렇고 지금도 조선전쟁도발의 진상을 가리우기 위해 별의별 술책을 다 꾸미고있다.

하지만 세월이 흐르고 강산이 변하여도 력사의 진실은 절대로 감출수도 지워버릴수도 없는것이다.

아래의 문서자료들은 조선전쟁의 도발자, 침략자로서의 미국의 정체를 더욱 구체적으로 알수 있게 하는 산증거로 된다.

 

2. 괴뢰군조작과 대대적인 무력증강책동(22)

리승만역도의 특사 조병옥이 미국무장관 애치슨에게 보낸 문건

(1949년 3월 23일)

《대한민국》의 군사력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들

(참모총장과 국방부가 공동으로 제출하였으며 《대통령》이 승인함.)

 

I. 무력창설을 위한 기본방침:

… … …

정상적인 평화시기에는 《한국》경제가 뒤받침할수 있는 최소한의 군사력이 있어야 한다.

하지만 지금은 비정상적인 시기이다. 말하자면 준전시이며 이런 비정상적시기는 《한국》의 통일이 이룩될 때까지 계속될것이다.

그러므로 비정상적인 정세에 상응한 비상군사력이 있어야 한다.

… … …

 

V. 군사력을 강화하는 방법과 수단:

1. 일반원칙

A. 사기를 올리는것- 《공산분자청산》과 《공산주의침입》의 저지

B. 훈련과 군수품생산을 위한 미국인들과 기술자들의 고용

C. 모든 부문에서의 병력수의 확대와 무기, 장비의 확보

D. 소구경무기와 탄약의 생산

 

2. 각 군종별 필요조건

A. 륙군은 《한국》국방군의 주력으로 된다.

1. 력량

a. 최소한 10만명, 즉 6개 보병사단의 상비군을 유지한다.

b. 최소한 5만명의 민병을 보유한다.

2. 무장과 설비

a. 현재의 무장과 설비는 민병에서 리용되여야 한다.

 

b. 6개의 정규보병사단들을 위한 추가적인 무기와 장비는 미국의 군사원조를 통하여 조달되여야 한다.

 

B. 공군

1. 력량- 최소한 3 000명의 병력을 유지해야 한다.

2. 비행기와 장비

《한국》은 규모가 큰 공군을 유지할 형편이 못된다.

하지만 《한국》공군은 공습을 막고 군사작전을 도울수 있도록 조직되고 장비되여야 한다.

… … …

남《한》에는 충분한 수의 경험이 풍부한 비행사들이 있지만 비행기들과 장비들이 부족하여 현재 쓸모없다.

 

 

C. 해군

1. 력량- 최소한 1만명의 병력을 유지해야 한다.

2. 함선과 장비

《한국》은 규모가 크고 비용이 많이 드는 해군을 감당할수 없지만 인적 및 장비에서 해군력은 최소한 북의 해군과 동등해야 한다.

《한국》해군함선들은 속도가 더 빠른 배들로 진행하는 밀수, 밀매거래행위를 통제할수 없는 상태이다.

필요한 때에 《한국》해군함선들은 륙군과 밀접하게 협조하여 해상수송- 륙해군합동작전을 보장한다.

D. 경찰

《한국》경찰의 역할은 다른 정상적인 상태에 있는 나라들과는 다르다. 《한국》경찰은 조직망들을 가지고있는 빨찌산과 싸우는데서 중요한 기능을 수행한다.

 

 

1. 력량 – 현재의 5만명의 병력을 그대로 유지해야 한다.

2. 무기와 장비 – 약 2만명의 경찰들은 탄알이 없는 일본제보총을 메고 다니므로 맨손이나 같다.

a. 38゜연선과 농촌지역들에서 복무하는 모든 경찰들은 소총을 휴대해야 한다.

b. 모든 주요경찰서들에는 경기관총 2정이 있어야 하며 중요한 파출소들에는 경기관총 1정이 있어야 한다.

c. 경찰전화선로(5만㎞)는 수리하거나 새로 개설하여야 한다.

d. 충분한 수송설비들이 보장되여야 한다.

… … …

 

 

련재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