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8월 13일 《우리 민족끼리》

 

쑥대밭의 민충이도 아연실색할 《환영》타령

 

얼마전 백두산대국의 무진막강한 위력을 과시하며 창공높이 솟구쳐오른 우리의 대륙간탄도로케트시험발사의 련이은 대성공에 혼비백산한 미국은 6일 초라하기 그지없는 유엔거수기를 동원하여 또다시 《제재결의》 제2371호라는것을 조작해냈다.

문제는 이 불법무법의 범죄문서를 조작한 미국과 그에 추종하는 어중이떠중이들도 우리의 초강력대응이 두려워 긴장해하고있는 때에 한갖 식민지하수인에 불과한 좀상스러운것들이 더러운 주둥이를 함부로 놀려대며 북데기속의 쥐새끼소리를 내지르고있는것이다.

유엔《결의》가 채택되자 청와대것들은 마치도 기다렸다는듯이 《만장일치》니 뭐니 하고 주제넘은 망발을 줴쳐댔으며 외교부것들도 뒤질세라 그 누구의 《외화수입감소》니, 《자금조달통로차단》이니, 《실질적인 의미》니, 《상당한 타격이 될것이다.》느니 하고 목청을 돋구었다. 외교부것들은 그것도 모자라는지 대변인론평이라는것을 통해 《환영한다.》느니, 《국제사회의 단호한 의지를 다시한번 천명한것》이라느니 하면서 《비핵화와 평화를 위한 대화의 길로 조속히 나와야 한다.》고 나발을 불어댔다. 거기에 《국제사회의 긴밀한 협력》, 《충실히 리행》, 《항구적인 평화정착을 위한 노력지속》이라는 미친 수작까지 덧붙였다.

까마귀 하루에 열두번 울어도 송장먹은 소리뿐이라고 미국의 노예살이를 숙명으로 여기는 얼간이들의 입에서 바른소리가 나올리는 만무하다.

가긍한것은 입은 비뚤어져도 주라는 바로 불라고 했는데 미국의 종속국으로 정치, 군사, 경제 등 모든분야에 대한 아무런 《주권》도 가진것이 없는 시정배들이 감히 《대화》와 《평화》를 운운한것이다.

알려진바와 같이 우리는 자위적핵무력강화조치가 미국의 끊임없는 핵위협과 공갈에 따른 정정당당한 선택이며 이번 대륙간탄도로케트시험발사가 분별을 잃고 객적은 나발을 불어대는 미국에 엄중한 경고를 보내기 위해서였다는데 대하여 명백히 천명하였다. 또 우리 공화국의 무진막강한 핵억제력에 의하여 수십년동안이나 지속되여오는 미국의 핵위협과 공갈로부터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이 수호되고있다는것은 조선민족은 물론 세계평화애호인민들이 하나같이 인정하는것이다.

그런데도 우리의 인내와 아량을 악용하면서 그 무슨 《독자제재》를 운운하다 못해 미국상전의 범죄적인 대조선제재압살책동에 돌격대로 나서는 우매한 남조선당국이야말로 전 보수《정권》의 특대형범죄자들과 다를바없는 미국산 삽살개, 동족대결광신자무리, 천하의 정치속물집단이 아닐수 없다.

유엔《결의》를 두고 줴친 사대매국노들의 나발은 현 남조선당국이 떠들어온 《대화》타령이 속에 없는 겉발린 수작이며 우리를 동족으로서가 아니라 적으로 상대하겠다는 저들의 추악한 본색을 여지없이 드러낸것이다.

상전의 환심을 사기 위해서라면 동족을 외세의 아가리에 서슴없이 밀어넣으려는 친미종미집단은 저들의 망동과 객기가 어떤 파국적대참사를 불러오겠는가에 대하여 새겨보아야 한다.

남조선당국은 흘러간 시간은 되돌려세울수 없으며 기회는 다시 오지 않는다는것을 명심해야 할것이다.

본사기자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