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8월 13일 《우리 민족끼리》

 

단호한 정의의 행동에로 넘어갈것이다

 

지난 8월 6일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은 우리의 대륙간탄도로케트 《화성-14》형 시험발사성공을 그 무슨 《국제평화와 안전에 대한 위협》으로 걸고들며 그를 구실로 우리 공화국의 경제발전과 인민생활향상을 완전히 가로막을것을 노린 유엔안전보장리사회 《제재결의》 제2371호라는것을 조작해냈다.

이번 《제재결의》는 철두철미 미국의 극악무도한 고립압살책동의 산물로서 우리의 자주권에 대한 란폭한 침해이며 우리 공화국에 대한 정면도전이다.

우리 공화국의 성공적인 대륙간탄도로케트 2차시험발사는 최근 분별을 잃고 우리 공화국을 반대하는 제재압박소동에 미쳐날뛰며 객적은 나발을 불어대는 미국에게 우리 국가를 감히 건드리는 날에는 아메리카합중국이라는 땅덩어리도 결코 무사할수 없다는것을 똑똑히 보여준 일대과시로 된다.

그러나 우리 공화국에 대한 침략야망이 골수에 사무친 미국은 우리의 이러한 경고에도 불구하고 이번에 끝끝내 저들의 추종세력들을 발동하여 우리의 자주권과 발전권, 생존권을 말살하기 위한 유엔《제재결의》라는것을 또다시 조작해냈다.

미국의 극단적인 반공화국《제재》책동은 우리 군대와 인민에게 약육강식을 생존법칙으로 삼고있는 미국과는 말로써가 아니라 오직 강력한 물리적대응으로 결판내야 한다는것을 다시금 철의 진리로 새겨주고있다.

자기를 해치려고 날강도가 칼을 휘두르며 달려드는데 그것을 가만히 앉아 지켜볼 사람은 그 어디에도 없다.

미국이 우리의 사상과 제도를 부정하고 나아가서 우리 공화국을 압살하기 위한 유엔안전보장리사회《제재결의》를 끝끝내 조작해낸 이상 우리 역시 단호한 정의의 행동에로 넘어갈수밖에 없다.

지금 우리 성안의 전체 일군들은 만일 미국이 우리를 압살해보려는 무모한 시도를 걷어치우지 않고 경거망동한다면 우리는 그 어떤 최후수단도 서슴지 않고 불사할것이라는 공화국정부성명을 전폭적으로 지지하고있으며 그 어떤 원쑤도 단매에 때려부실 멸적의 의지로 가슴불태우고있다.

미국은 주체의 핵강국, 세계적인 로케트맹주국으로 솟구쳐오른 우리 공화국의 전략적지위와 우리 군대와 인민의 멸적의 보복의지를 똑바로 보고 함부로 날뛰지 말아야 한다.

대외경제성 심 국 철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