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10월 1일 《우리 민족끼리》

 

《백남기농민사망 1주기, <국가>폭력, 적페없는 세상 만들어야 한다》

 

박근혜패당의 반인권적인 폭력탄압으로 하여 백남기농민이 사망한 때로부터 1년이 되는것을 계기로 지난 24일 남조선언론 《한겨레》에 당국의 폭력탄압과 모든 적페의 청산을 주장하는 사설이 실리였다.

사설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백남기농민이 세상을 떠난지 1년이 되였다.

23일 광화문광장 1주기 추모대회에서 울려퍼진대로 《백남기》라는 이름은 《국가》폭력과 인권유린이 없는 《생명, 평화세상》을 념원하는 마음을 상징하는 말이 되였다.

그러나 고인의 이름에 담긴 념원이 실현되기까지는 여전히 갈길이 멀어보인다.

백남기농민은 2015년 11월 경찰이 쏜 물대포에 맞아 사경을 헤매다 지난해 9월 25일 숨을 거두었다.

고인이 쓰러져 숨지기까지 보수《정권》이 보인 모습은 인권이라는 말이 들어설 여지가 없을 정도로 무자비하고 잔인했다.

경찰은 물대포에 맞아 쓰러진 그에게 계속 물대포를 쏘아댔다. 살인적인 직사물대포만이 문제가 아니였다.

그가 숨을 거둔 뒤에도 인권유린은 그치지 않았다.

서울대병원은 고인의 사망원인을 《외부충격과 무관하다.》는듯 《병사》라고 고집했다.

극우싸이트와 당시 여당인 《새누리당》(오늘의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이 합세해 현장에서 함께 물대포를 맞은 《빨간 우의》를 《범인》으로 몰아간것도 어처구니없는 일이였다. 더구나 검찰과 경찰이 이런 거짓선동에 발을 맞춰 고인의 주검을 부검하겠다며 벌린 시신탈취소동은 고인을 두번 죽이는 짓이나 다름없는 반인륜행위였다.

백남기농민사건은 다시 반복되여서는 안될 《국가》폭력의 전형적인 사례다.

그러나 사건의 진상은 여전히 밝혀지지 않았고 책임자처벌도 이루어지지 않고있다.

《정권》이 교체된 뒤인 지난 6월 서울대병원이 고인의 사인을 외인사로 바로잡고 사망 1년이 다 된 지난 19일 《정부》가 공식 《사과》한것이 전부였다.

유가족은 당시 진압에 관여했던 경찰관 7명을 고발했지만 검찰은 지금까지 제대로 된 수사를 하지 않고있다.

그사이 강신명 당시 경찰청장은 아무런 사과도 없이 퇴임했고 다른 경찰관들은 내부징계도 받지 않고 현직을 지키고있다.

이렇게 진상규명도, 책임자처벌도 이루어지지 않으니 유가족이 경찰의 《사과》를 받아들이지 못하는것은 당연한 일이다.

경찰인권침해사건 진상조사위원회가 래달 출범할 예정이다.

첫 조사대상으로 백남기농민사건을 선정할지를 놓고 위원들이 론의중이라고 하는데 좌고우면하지 말고 이 사건을 먼저 채택해 진상을 명백히 밝혀내기를 바란다.

검찰도 수사에 최대한 속도를 내 엄정하게 책임을 물어야 할것이다.

백남기농민사망 1주기에 《국가》폭력이 사라질 날을 기원하며 거듭 옷깃을 여민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