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10월 1일 《우리 민족끼리》

 

《우리 모두가 백남기!, 만가지 적페청산을 요구하는 남조선민심 (1)

 

2015 11 14 생존권을 요구하여 나섰다가 박근혜《정권》의 살인적인 폭력진압에 의해 실신된후 317일간이나 무의식속에 헤매이던 백남기농민이 2016 9 25 사망한 때로부터 1년이 지났다.

보수《정권》의 반인민적악정과 폭정에 항거하다가 희생된 백남기농민, 그는 비록 폭정의 희생물이 되여 가슴아프게 갔지만 그가 나섰던 투쟁의 길은 수천, 수만의 《백남기》들에 의해 해와 달은 바뀌여도 꿋꿋이 이어지고있다.

오늘도 남조선에서는 정의와 진리를 위하여, 적페청산과 사회대개혁을 위하여, 자주, 민주, 통일을 위하여 투쟁의 길에 나선 수많은 《백남기》들의 목소리가 끊임없이 울리고있는것이다.

*  *  *

지난 9 23 수천여명의 참가하에 진행된 《고 백남기농민 1주기 추모대회》와 앞서 진행된 대회들에서도 수천수만의 《백남기》들의 투쟁의 웨침이 높이 울리였다.

이날 추모대회에 앞서 2015 11 당시 백남기농민이 쓰러졌던 서울 종로구에서는 《백남기농민  관철과 농정개혁실현을 위한 전국농민대회》(농민대회) 이어《적페청산, 반미반전, 민중생존권쟁취 백남기농민 1주기 민중대회》(민중대회) 열리였다.

농민대회와 민중대회에는 수많은 로동운동단체, 농민단체, 시민단체들과 각계층 시민들 2 000여명이 참가하였다.

대회들에서 발언한 각계 대표들과 시민들은 한결같이 보수《정권》에 의해 초래된 온갖 적페의 청산과 사회대개혁을 요구하였으며 미국의 전쟁도발책동과  당국의 외세의존적인 사대굴종행위를 강력히 규탄하였다.

《전국농민회총련맹》 의장은 의연히 적페가 존재하는 현실을 지적하면서 앞으로 로동과 농업, 평화와 통일을 아우르는 초불헌법을 만들어야 한다, 2016년의 초불혁명이 《정권》교체를 목적으로 하였다면 2017년의 초불혁명은 민중을 위한 법의 확립을 목적으로 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전국친환경농업인협회》 회장은 농민대회 발언에서 초불정신은 사라지고 과거 보수《정권》때와 다를바 없는 현실을 보며 방심하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하면서 현 당국이 명백한 적페청산의지를 밝힐것을 강력히 요구하였다.

농민대회에 참가한 농민단체들과 《싸드》배치반대단체들은 미국에 굴종하여 《싸드》추가배치를 강행하고 미국산농산물을 끌어들이고있는 현 당국을 규탄하면서 농업정책의 개선을 요구하고 《싸드》를 반대하는 투쟁에 대한 사회각계 단체와 인사들의 련대를 열렬히 호소하였다.

농민대회에 이어 《전국녀성농민회총련합》 사무총장의 사회로 민중대회가 열리였다.

민중대회에서 발언한 《한국진보련대》 공동대표는 박근혜《정권》시기에 산생된후 아직도 해결되지 못한 문제점들을 지적하면서 초불항쟁의 1단계는 성공하였다, 이제 2단계를 조직해야 한다, 로동자와 농민이 민중생존권, 민주주의, 조선반도평화를 반드시 실현하자고 호소하였다.

KBS-MBC정상화 시민행동》 상황실장은 박근혜《정권》시기 백남기농민사건을 비롯하여 당국의 눈치를 보며 유리하게 편파보도를 했던 공영방송의 죄과를 지적하면서 방송수신료를 내고있는 국민은 공영방송정상화를 요구할 권리가 있다, 편파보도에 대한 구성원들의 사과가 아니라 적페관리들이 청산된 정상화된 공영방송을 요구한다고 강조하였다.

의료련대본부 서울대학교병원 분회장 최상덕은 박근혜《정권》은 서울대학교병원에 압력을 가하여 백남기농민사망진단을 외곡하게 하고 저들 권력의 하수인으로 전락시키였다고 하면서 보수정치에 의해 산생된 의료부문의 적페를 반드시 청산해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하였다.

빈민해방실천련대 수석부위원장 최인기는 2년째 로점상들이 생존권을 위해 롱성투쟁중에 있다고 하면서 로점상들은 박근혜《정권》시기에 이어 지금도 생존권을 위해 몸에 사슬을 감고 싸우고있다, 우리의 초불은 과녁에 도착하는 화살이 아니라 어둠을 밝히는 희망이 되여야 한다고 하면서 초불에 의한 《정권》은 온갖 적페청산을 강하게 내밀어야 한다는데 대해 강조하였다.

빈민해방실천련대 수석부위원장은 로점상이 강아지나 고양이보다도 못한 현실을 비판하면서 로점상이든 빈민이든 모두가 차별을 받지 말아야 한다, 보수정치수년간 불평등과 모순은 극도에 이르렀다고 성토하였다.

비정규직《티브로드》 지부장 최성근은 《정권》만 바뀌였을뿐 비정규직로동자는 아직도 로조할 권리, 고용안정을 보장받지 못하고있다고 지적하였다.

《전국녀성련대》 대표 최진미는 미국이 북을 《완전히 파괴》하겠다고 망언을 하는데 현 《정권》은 《한미동맹》을 웨치고 압박에 앞장서고있다고 하면서 《싸드》반대를 웨친 렬사처럼 《정부》는 민중의 존엄을 짓밟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그는 또한 《평화의 수호자》인양 행세하는 미국의 대통령이라는자가 막말과 망언을 이어가고있다, 트럼프의 막말에 현 당국은 무엇을 하는가고 하면서 굴욕적인 외교정책을 성토하였다. 그는 계속하여 《싸드》는 우리를 《지켜주는것》이 아니라 전쟁을 부르는 무기이며 미국은 우리 민족의 자존심을 짓밟지 말라고 강력히 규탄하였다.

 

이후 민중대회를 끝마친 수백명의 참가자들은 광화문광장까지의 행진중 미국대사관앞에서 《<싸드>배치 철회하라!》, 《전쟁위협하는 트럼프를 반대한다!》 등의 구호들을 웨치며 미국과 현 남조선당국의 굴종정책을 강력히 규탄하였다.(계속)

본사기자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