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10월 4일 《우리 민족끼리》

 

종말을 재촉하는 미국산 충견들

 


전대미문의 망발을 줴쳐댄 미치광이 트럼프를 정의의 불로 무자비하게 다스리겠다는 우리 공화국의 초강경선언은 인류평화의 극악한 교살자이며 희세의 살인마무리인 미제양키들을 지구상에서 씨종자도 남김없이 죽탕쳐버리고야말 전체 조선인민의 의지를 그대로 반영한 멸적의 선언이다.

악의 제국을 통채로 쓸어버릴 주체조선의 뢰성벽력은 죄많은 아메리카제국을 무서운 죽음의 공포로 전률시키고있다.

바로 이러한 때 동족의 탈을 쓴 남조선괴뢰들이 늙은 전쟁깡패의 광태를 추어주고 부채질하다 못해 동족을 헐뜯으며 분별없이 날뛰고있어 세인의 비난을 불러일으키고있다.

남조선집권자는 미국에서 꼴사나운 몰골을 드러낸것으로도 부족하여 행각을 마치고 돌아올 때에는 《지금은 국제사회가 한목소리로 북을 압박하는것외에 다른 방법이 없다.》고 떠벌였는가 하면 《국가안전보장회의》라는 모의판을 열어놓고 《북의 추가도발억제방안》따위를 운운하였다.

괴뢰외교부 장관 강경화는 기회가 있을 때마다 유엔《제재결의》의 완전한 리행으로 《북에 중대한 타격을 주어야 한다.》, 《정권의 진로를 수정하도록 압박해야 한다.》는 악담을 줴쳐댔다.

괴뢰군부호전광들도 미국상전과 《압도적인 대북군사력우위확보》, 《련합방위태세강화》를 합의한데 따라 미국의 핵전략자산들의 순환배치와 최첨단무장장비들의 구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로 하였다.

이것은 미국의 충견, 전쟁하수인의 정체와 본색을 여실히 드러낸 추악한 반민족적범죄로서 괴뢰들이야말로 미국의 늙다리깡패의 철저한 주구임을 똑똑히 보여주고있다.

세계앞에서 동족의 《절멸》을 공공연히 줴쳐댄 트럼프의 미친 폭언을 로골적으로 두둔하다 못해 우리의 초강경대응립장을 《타국에 대한 적대》와 《위협》으로 걸고든 현 괴뢰당국자들의 쓸개빠진 행위는 지금 온 겨레의 치솟는 분노와 규탄을 자아내고있다.

동족에 대한 미국상전의 포악무도한 전쟁도발광기는 그렇게 《감사》한것이고 우리의 《절멸》을 짖어댄 대가를 받아내려는 동족의 정의의 뢰성벽력은 그렇게도 못마땅한것이 바로 친미매국노 괴뢰패당의 사고방식이다.

괴뢰당국의 비굴한 친미추종행위는 결국 미국의 북침전쟁도발책동을 부채질하여 조선반도와 지역의 정세를 격화시키고 전쟁위기를 더욱 고조시켜 동족압살의 야망을 실현하려는 어리석은 망동이다.

뒤일을 감당할 아무런 대책도 없는 주제에 경악할 광언을 마구 내뱉는 미치광이 깡패두목의 달아오른 광증을 더욱 부채질해대는 괴뢰당국의 사대매국적망동은 오히려 상전과 함께 저들을 절멸의 위기에 몰아넣고있다.

극도의 《안보불안》과 전쟁공포가 엄습하여 전시대피훈련과 전시생존물품을 구입하느라 복새통이 벌어지고 전시비상용품을 넣은 《생존배낭》이 추석선물로 되는 희비극까지 벌어지는것이 바로 오늘의 남조선현실이다.

남조선각계, 지어 여당내부에서까지도 《6.25전쟁이후 가장 엄중한 시기》, 《함부로 말하고 행동하면 위험하다.》, 《저런것때문에 전쟁위험이 고조된다.》고 하면서 괴뢰당국의 입질을 비난하고있으니 더 말해 무엇하겠는가.

자기 민족보다 외세를 우선시하고 무작정 미국의 비위를 맞추며 동족을 헐뜯는 이런 비루한 친미종미무리들이 그 무슨 《대화》와 《관계개선》을 운운하는것이야말로 언어도단이며 내외여론을 우롱하는 파렴치한 궤변이다.

남조선당국이 계속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미국의 반공화국책동에 가담한다면 반드시 참혹한 대가를 치르게 될것이다.

비참한 종말을 면하려거든 차라리 입을 다물고있는것이 좋을것이다.

윤광명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