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10월 13일 《우리 민족끼리》

 

우리 식의 무자비한 타격이 뒤따르게 될것이다

 

최근 남조선괴뢰들이 있지도 않는 《북도발가능성》에 대하여 떠들면서 분주탕을 피우고있다.

얼마전 남조선집권자는 《국군의 날》행사라는데서 무모한 《도발》에는 강력한 응징으로 맞설것이라고 뇌까렸는가 하면 합동참모본부 의장이라는자도 최전방초소를 싸다니면서 만약 <적>이 <도발>한다면 주저없이 강력하게 응징하라.고 피대를 돋구었다. 이에 따라 공군, 해군의 참모총장이라는자들도 아래것들에게 어떠한 적 도발》도 일격에 《격퇴》할수 있도록 전투준비태세를 갖추라며 《집중적인 정밀감시》와 《대응태세유지》를 요란스럽게 떠들어댔다,

이것은 우리의 반미초강경공세에 질겁하여 부려대는 히스테리적인 발작이고 식민지주구로서의 가련한 처지를 망각한 무모한 객기에 불과하다.

력대 괴뢰들의 《북도발》설이 미국의 전쟁책동에 편승하여 감행되여왔다는것은 주지의 사실이다. 현실적으로 남조선괴뢰들은 미국의 전략자산들을 끌어들이며 북침전쟁연습소동에 광분하는데 대한 내외각계의 비난과 항의가 계속 쏟아지자 그를 모면하기 위해 이른바 《북도발》설을 지속적으로 퍼뜨리고있는것이다.

남조선각계가 《당국의 <북도발>여론은 사회를 불안하게 하고 오히려 군사적긴장을 격화시키고있다.》, 《<북도발가능성>이 아니라 미국의 전쟁도발가능성이란 말이 더 현실적으로 느껴진다.》, 《당국은 가만있는 북을 계속 건드리며 트럼프와 작당하여 전쟁도박을 하고있다.》고 신랄하게 조소하고있는것은 너무도 응당하다.

괴뢰호전광들이 미제의 전쟁소동에 맞장구를 치며 우리에 대한 정치군사적도발에 미쳐날뛰고있는것으로 하여 앞으로의 사태발전은 그 누구도 예측할수 없는 위험천만한 지경에 이르고있다.

외세를 업고 동족을 해치기 위해 발광한자들이 민심의 준엄한 심판을 면할수 없었다는것은 지나온 력사가 잘 보여주고있다.

《북도발가능성》을 운운하며 북침전쟁책동에 광분하는 호전집단의 무모한 객기와 위험천만한 망동에는 우리 식의 무자비한 타격이 뒤따르게 될것이다.

채정진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