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10월 20일 《우리 민족끼리》

 

남조선각계 당국에 의해 강제억류된 공화국주민송환을 강력히 요구

 

남조선에 강제억류되여있는 우리 공화국주민들에 대한 즉시적인 송환을 요구하는 남조선각계의 목소리가 계속 울리고있다.

지난 13일에도 《북해외식당종업원 기획탈북의혹사건해결을 위한 대책회의》(대책회의)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소속 《북해외식당종업원 기획탈북의혹사건대응TF》가 공동으로 남조선당국과 적십자사에 강제억류하고있는 북주민들에 대한 송환을 강력히 요구하였다.

대책회의와 민변은 문제의 해결을 위해 남조선적십자사 회장앞으로 보낸 면담요구서에서 지난해 4월에 발생한 북해외식당종업원사건에는 여러가지 의혹들이 있다고 하면서 이 문제해결을 위해 각기 단체들이 세계인권선언과 국제관례, 인도주의적견지, 초보적인 인륜의 견지에 따라 공동으로 노력하였다고 밝히였다.

계속하여 박근혜《정부》와 당시의 통일부와 《국정원》이 북의 해외식당녀종업원들과의 외부접촉을 철저히 차단시켜온데 대해 비판하였다. 또한 당국의 주장대로 《자의에 의해 탈북》하였다는 이들을 한사코 공개하지 않는 리유에 대해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려우며 지금 12명의 북해외식당녀종업원들에게 가해지고있는 심각한 인권침해와 반인권적, 반인륜적행태들이 《안보》라는 미명하에 감행되고있는것은 결코 용납될수 없는것이라고 주장하였다.

특히 인권과 민주주의를 표방하는 현 당국하에서조차 이번 사건의 진실규명이 더이상 미루어져서는 안된다, 현 《국정원》 원장도 이번 사건의 진실을 밝히겠다는 립장을 여러차례 밝힌바 있다고 하면서 이번 사건의 진실을 밝히는것은 박근혜《정권》하에서 벌어진 악페의 진실을 밝히는것이라고 주장하였다.

한편 이날 13일에 진행된 남조선적십자사 회장과의 면담에는 김성복목사, 라핵집목사, 정진우목사, 민가협 량심수후원회 권오헌명예회장(대책회의 공동대표), 대책회의 원진욱간사 등 대책회의소속대표 5명과 민변《TF》소속의 심재환변호사, 장경욱변호사, 오민애변호사 등이 참가하였다.

면담에서 《북해외식당종업원 기획탈북의혹사건 해결을 위한 대책회의》와 민변의 관계자들은 지난 보수《정권》에 의해 강제억류된 북주민들의 문제에 대한 진상을 밝히고 12명 북해외식당녀종업원과 김련희녀성을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내줄데 대한 요구사항을 제기하였다.

요구사항문건에서는 먼저 지난해 4월 《총선》을 앞두고 이른바 《북해외식당종업원집단탈북사건》이 발생한 후 진실이 가리워진채 1년 6개월이라는 시간이 흘렀다고 하면서 강제억류된 12명 북주민들은 지금도 여전히 어디에 있는지, 살아있는지 확인할수조차 없다는 점에 대해 강조하였다. 그러면서 우리는 그들의 모습을 볼수도, 목소리를 들을수도 없다고 하면서 현 당국이 지금 박근혜《정권》과 다름없는 말만 되풀이하고있는데 대해 비판하고 다음과 같이 계속하였다.

당국의 거듭된 간접전언은 진상은페라는 의혹만 가증시킬뿐이다.

현 당국에 묻는다. 만약 그들이 자신들의 자유의사에 반해 강제로 들어온것이 드러난다면, 강제로 끌려와 억류되여있다는 사실이 밝혀진다면 어떻게 되겠는가? 아마도 당국은 반인권적, 반인륜적범죄행위를 저지른 《테로국가》로 락인찍히게 될것이다. 쏟아지는 국제적인 비난을 어떻게 감당하겠는가. 그러나 이것은 박근혜《정권》하에서 벌어진 일이다. 오직 자신들의 정치적목적을 위해 인권도, 천륜도 가차없이 짓밟아버린 《국정롱단》세력, 분렬적페세력들이 저지른 일이다.

비록 비난을 받더라도, 지금이라도 진실을 밝힌다면 현 당국은 도덕적으로 오히려 국제적인 칭송을 받게 될것이다.

지금도 여전히 생사여부조차 알길이 없어 사랑하는 딸을 그리며 눈물로 날과 날을 보내는 가족들이 있다.

무사히 돌아올 날만 손꼽아 기다리고있는 가족들에게 최소한 《살아는 있는지, 아픈데는 없는지, 어디에 있는지》의 소식을 전해주어야 한다. 슬픔과 분노, 비탄에 빠져있을 가족들의 간절한 요청을, 12명의 딸들이 사랑하는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기를 바라는 북녘동포들의 희망을 외면해서는 안될것이다.

현 당국이 나서서 이번 사건의 진실을 밝혀야 한다.

이번 사건이야말로 《한미동맹》이니, 《국제적인 조률》이니 하는 그 누구의 눈치도 볼 필요가 없는 사안이며 대내정치적상황을 고려할 문제도 아니다. 오직 세계인권선언과 국제관례, 인도주의적견지, 초보적인 인륜에 따라 이번 사건의 진실을 밝히고 12명 북녀종업원들을 원상회복시켜야 한다.

《시민적 및 정치적권리에 관한 국제규약》 제12조에는 《모든 사람은 어떠한 나라로부터도 자유로이 퇴거할수 있으며 어느 누구도 자국에 돌아올 권리를 자의적으로 박탈당하지 아니한다.》고 규정되여있다.

현 당국은 《리산가족상봉》을 말하기에 앞서 스스로가 또다른 《리산가족》을 만들지 않겠다고 약속해야 한다.

계속하여 《북해외식당종업원 기획탈북의혹사건해결을 위한 대책회의》(대책회의)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소속 《북해외식당종업원 기획탈북의혹사건대응TF》는 다음과 같은 내용의 사항을 현 남조선당국에 강력히 요구하였다.

단체들은 북의 부모들로부터 위임받은 변호인접견과 가족면담요구를 조건없이 수용해야 한다는것, 강제억류되여있는 북녀종업원들을 하루속히 북의 가족들의 품으로 돌려보내주어야 한다는것, 12명 녀종업원들의 송환을 위해 남북적십자회담을 하여야 한다는것, 박근혜《정권》이 불순한 정치적목적으로 자행한 반인권적, 반인륜적범죄인 《기획탈북의혹사건》의 진실을 철저히 밝히고 당시 《국정원》을 비롯한 책임자들을 반드시 처벌해야 한다는것, 《국정원》에 의한 《기획탈북》조작의 근절과 재발방지를 위한 《법제도》개혁에 적극 나서야 한다는것, 평양주민 김련희녀성의 송환을 비롯하여 분렬로 인해 산생된 모든 인도적문제해결을 선차적으로 풀어나가야 한다는것을 요구하였다.

괴뢰보수패당에 의해 집단유괴랍치되였으며 남조선당국에 의해 강제억류되여있는 우리 공화국주민들에 대한 송환을 요구하는 남조선각계의 투쟁은 계속되고있다.

본사기자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