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11월 15일 《우리 민족끼리》

 

박근혜를 찜쪄먹을 부정부패무리 (4)

 

최근 남조선에서는 박근혜역도의 부패범죄뿐아니라 리명박역도의 불법, 부패범죄진상들이 드러나고있다.

박근혜와 같은 부정부패왕초의 집권실현을 위해 《국정원》 등을 동원하여 《선거》조작을 권력적으로 뒤받침하고 그 대가로 온갖 부정부패범죄에 대한 《면죄부》, 안전을 담보받았던 리명박패당.

오늘의 적페청산흐름속에 폭로되고있으며 필연코 완전히 드러나게 될 리명박역도와 그 족속들의 부정축재규모는 과연 어느 정도이겠는가.

지난 시기 폭로된 리명박역도와 일가족속, 측근패거리들의 불법과 부정부패범죄의 일단을 통해 그 부정축재규모를 가늠할수도 있을것이다.

나아가 리명박패당도 박근혜를 찜쪄먹을 부정부패무리라는것을 다시금 명백히 보여주고있다.

 

《완벽한 도적무리들의 <MB정권>》

 

꼭뒤에서 부은 물이 발꿈치까지 흐르는 법이다.

리명박과 그 친, 인척들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사리사욕에 눈이 어두워 돌아치니 그 본을 따 당시 청와대내 비서관들을 비롯한 최측근패거리들은 물론 《정부》의 장, 차관들, 하급공무원에 이르기까지 모두가 부정협잡을 일삼고있어 리명박보수《정권》은 말그대로 악취풍기는 부정비리의 《종합전시장》으로 화하였다.

리명박역도는 집권후 16차례의 개각을 통해 50명의 장관급인물을 등용하였는데 5명을 제외한 45명이 부동산투기, 탈세, 론문표절, 병역기피, 위장전입과 같은 부패경력자들이였다.

청와대 역시 수석비서관과 보좌관, 비서관들이 모두 땅투기범죄전적이 있거나 사기범죄로 처벌받은 전과자들이여서 당시 남조선언론들과 사회각계는 청와대를 가리켜 전과자들의 집합장소, 언제 재범할지 모를 위험분자들이 모인 《우범지대》라고 비난하였다.

실지 이러한 각계의 우려는 리명박집권전기간 청와대와 행정부, 검찰, 경찰, 군부의 고위인물들은 물론 말단 공무원들까지 망라된 부정부패사건들이 무더기로 터져나옴으로써 사실로 증명되였다.

몇가지를 꼽아보자.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 김해수는 청와대에 있을 당시 《부산저축은행》으로부터 파산을 막아달라는 청탁과 함께 4천만원의 돈을 챙겼는가 하면 리명박의 측근인 《세중그룹》회장 천신일은 2007년 《대통령선거》때 리명박의 당선을 위해 약 300만US$를 지원하여 《정치자금법》을 위반하였을뿐아니라 《태광실업》세무조사를 무마해달라는 청탁명목으로 박연차로부터 수십억원의 금품을 받아먹었다.

리명박《정권》이 《청렴성의 기준》이라고 내세웠던 리명박의 최측근인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 추부길과 《막강 권력자》로 통하던 전 청와대 민정수석 리종찬도 《태광실업》회장에게서 세무조사를 무마시켜달라는 청탁과 함께 20여만US$의 돈과 금품을 받은것이 드러나 체포되였으며 전 청와대 홍보수석비서관 김두우도 《부산저축은행》부정부패사건에 걸려들었다.

이밖에도 청와대 수석비서관 및 핵심 비서관들(당시) 등 리명박측근들의 각종 뢰물과 횡령혐의가 보물처럼 터져나왔다.

리명박역도를 닮아 돈과 뢰물에 환장하기는 당시 청와대밖의 고위관료들, 측근들도 마찬가지였다.

2007년 《대통령선거》때 리명박의 대표적《선거공약》의 하나인 《747공약》작성에서 핵심적역할을 수행한 전 방위산업청 청장 장수만은 《함바집비리사건》의 주범으로서 주요건설현장의 식당운영권을 개인기업가들에게 허가해주는 대가로 거액의 뢰물을 받아먹고 최하층 로동자들의 식당밥값까지 털어내는 협잡질을 하여 끝내 사직하지 않으면 안되였다.

은진수(전 감사위원)는 2007년 《대통령선거》때 《<한나라당> 선거대책위원회》에서 법률지원단을 책임지고 리명박의 당선을 위해 활약한 측근으로서 2011년 5월 《부산저축은행》으로부터 감독검열 때 잘 봐달라는 청탁과 함께 수천만원의 돈을 받아먹은것이 드러나 체포되였다.

《코레일》사장 강경호(《대통령선거》당시 리명박의 외곽조직인 《서울경제포럼》의 핵심성원)는 인사청탁대가로 《강원랜드 레저사업》 본부장으로부터 수천만원의 뢰물을 받아먹은 사실이 폭로되여 곤경을 치르었다.

2009년 7월에는 서울도시철도공사 사장 음성직(리명박의 서울시장시절 교통정책보좌관)이 서울지하철도 상가개발에 관련된 어느 한 회사 회장으로부터 불법청탁의 대가로 현금 수억원을 받은 부정부패사건이 들장나 세간을 들썩하게 하였다.

또한 2010년 12월에는 고려대 《교우회》 회장으로서 역도의 측근실세중의 실세로 꼽히우던 《세중나모》려행사 회장 천신일이 2005년부터 2009년까지 세무조사를 무마시킨 대가로 어느 한 협력업체 대표로부터 40억원의 돈을 받아먹은것이 련이어 드러났다.(계속)

김 인 철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