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12월 5일 《우리 민족끼리》

 

《박근혜의 <국정원> 원세훈개인비리 터뜨려 대글수사 막으려 하였다》

 

남조선언론 《민중의 소리》에 2012년 《대선》당시 괴뢰정보원의 불법《대선》개입에 대한 수사를 막기 위해 박근혜패당이 원세훈의 개인비리를 미끼로 삼은 사실을 폭로하는 글이 실리였다.

글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국정원》이 검찰의 18대《대선》개입수사를 막기 위해 원세훈 전 《국정원》원장의 개인비리를 공개하는 계획을 세웠던것으로 전해졌다.

《한겨레》는 《<국정원>은 검찰수사가 한창 진행되던 2013년 4월 수사무마를 위한 전략의 하나로 원세훈 전 원장을 <속죄양카드>로 쓰겠다는 보고서를 작성했다.》고 보도했다.

이 문건은 검찰도 체면이 있으니 원세훈 전 원장은 구속될수 있게 해주어야 한다는 취지였고 대글수사에는 《국정원》의 존페와 박근혜《정권》의 명운이 걸려있으니 개인비리로 정리될수 있게 해야 한다는 내용도 담겨졌던것으로 전해졌다.

구체적으로는 《원세훈 전 원장 개인비리사건과 병합해 수사하도록 협조하는것을 전제로 빅딜(교환)을 모색해야 한다. 조직적개입으로 비화되고 직원들이 련루되는것을 차단해야 한다.》고 적혀있다.

또한 비슷한 시기에 작성된 다른 보고서에는 《원세훈 전 원장 개인비리를 먼저 터뜨렸을 때 파장은 커질수 있으나 <속죄양카드>는 소진된다.》는 내용도 있었다.

《국정원》은 검찰쪽에 이와 같은 내용의 거래를 간접적으로 타진한것으로 알려졌다.

원세훈 전 원장은 《국정원법》과 《공직선거법》위반혐의로 2013년 6월 14일 불구속기소되였다.

이후 원세훈 전 원장은 개인비리혐의로 검찰수사를 받기도 했다. 그는 같은 해 7월 10일 친분이 있던 건설업자로부터 공사수주편의를 봐달라는 청탁과 함께 1억 5 000여만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로 구속되였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