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12월 6일 《우리 민족끼리》

 

철면피한 기만극

 

속담에 뻔뻔하기가 양푼밑구멍 같다는 말이 있다. 조그마한 꺼리낌도 없이 아주 철면피함을 비웃어 이르는 말이다.

최근시기 기회가 있을 때마다 《한반도전쟁불가》니, 《평화적해결》이니, 《한미일3각군사동맹반대》니 하고 청을 돋구었던 남조선집권자의 넉두리를 두고 그렇게 말할수 있다.

《평화는 시대적소명이며 당면한 생존전략》, 《한반도에서 전쟁은 절대불가》, 《전쟁은 없다.》, 《한미일동맹으로 확대되는것을 반대》…

얼핏 듣기에는 남조선의 현 집권자가 조선반도의 《평화》에 대해 관심하고 《3각군사동맹》구축을 반대하는것 같이 보인다. 하지만 그것은 내외여론을 기만하기 위한 서푼짜리 방패막에 불과하다.

미국, 일본과의 《대북정보공유》확대놀음에 매달리고있는 엄연한 현실이 그것을 립증해주고있다.

미국의 《대북영상 및 통신정보의 호상교환》문제, 《대북정보의 질과 량개선》문제, 북의 주요 전략기지들과 국경지대에 대한 공동감시강화문제 등을 미국과 협의하고있는 사실과 남조선일본《군사정보보호협정》의 기한을 1년간 더 연장한데 이어 《한》일정보교환을 위한 긴급직통전화선도 현재 1회선에서 3회선으로 늘이기로 한것을 통해서도 여실히 드러났다.

이러한 놀음이 조선반도에 전쟁의 불구름을 몰아오는 북침핵전쟁도발책동과 《한미일3각군사동맹》구축의 일환이라는것은 자타가 공인하는 사실이다.

결국 남조선당국이 떠드는 《평화》, 《3각군사동맹반대》타령은 저들의 대결광기를 가리우기 위한 연막이며 미국과 일본을 등에 업고 우리 공화국을 어째보려는 간악한 흉심을 은페하기 위한 한갖 병풍에 지나지 않는다.

지금 온 겨레는 물론 국제사회도 외세와 야합하여 동족을 압살하려는 어리석은 망상에 들떠 죄악만을 덧쌓고있는 남조선당국을 비난규탄하고있다.

죄악에는 엄벌이 따르는 법이며 불장난에 미친자들은 제가 지른 불에 타죽기마련이다.

남조선당국은 미국, 일본과의 《대북정보공유》확대놀음이 오히려 온 겨레의 치솟는 격분을 자아내고 파멸만을 앞당길뿐이라는것을 알고 심사숙고해야 할것이다.

최 정 찬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