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1월 12일 《우리 민족끼리》

 

과거에 얽매이지 말아야 한다

 

뜻깊은 올해를 민족사에 특기할 사변적인 해로 빛내이자면 동결상태에 있는 북남관계를 개선하는것이 중요하다.

북남관계를 개선하고 자주통일의 돌파구를 열기 위해서는 북과 남이 대결과 불신으로 가득찼던 과거에 얽매이지 말아야 한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조성된 정세는 지금이야말로 북과 남이 과거에 얽매이지 말고 북남관계를 개선하며 자주통일의 돌파구를 열기 위한 결정적인 대책을 세워나갈것을 요구하고있습니다. 이 절박한 시대적요구를 외면한다면 어느 누구도 민족앞에 떳떳한 모습으로 나설수 없을것입니다.》

과거에 얽매이지 말라.

《뒤를 보며 울지 말고 앞을 보며 웃으라.》는 말도 있듯이 오늘의 정세는 온 겨레가 환희로울 미래를 내다보며 앞으로만 나갈것을 요구하고있다.

과거나 따지면서 자기 립장만 내세운다면 북남관계가 한발자국도 전진할수 없다는것이 지나온 민족분렬사가 가르쳐주는 심각한 교훈이다.

온 겨레가 오직 민족의 지향과 요구에 맞게 북남관계를 개선하고 자주통일의 돌파구를 열어나가기 위한데 목적을 두고 사색하고 힘과 정열을 합쳐야 한다.

피는 물보다 진하다고 하였다.

반만년의 유구한 세월 하나의 강토에서 하나의 언어를 가지고 한피줄을 이어받으며 살아온 우리 겨레가 마음을 합치지 못할 근거는 있을수 없다.

지난날의 오해와 불신을 민족의 더운 피로 씻어버리고 대담하게 손을 잡고 마음을 합쳐야 하며 동족의 경사를 같이 기뻐하고 서로 도와주어야 한다.

북과 남이 마음만 먹고 힘을 합친다면 못해낼 일이 없으며 누구나가 바라는 북남관계개선도 문제로 되지 않는다.

전체 조선민족은 뜻깊은 올해를 민족사에 특기할 사변적인 해로 빛내이자고 하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의 애국애족의 호소따라 과거를 대담하게 털어버리고 북남관계개선에 적극 이바지하여야 한다.

본사기자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