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1월 13일 《우리 민족끼리》

 

북남관계문제는 철저히 우리 민족내부문제

 

온 민족의 지향과 요구에 맞게 북남관계를 개선해나갈수 있는 가장 옳바른 지침을 뚜렷이 밝혀준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의 올해 신년사는 북남관계개선을 바라는 온 겨레에게 커다란 신심과 용기를 안겨주고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북남관계는 어디까지나 우리 민족내부문제이며 북과 남이 주인이 되여 해결하여야 할 문제입니다.

북남관계문제는 철저히 우리 민족내부문제로서 외세의 간섭을 배격하고 북과 남이 주인이 되여 자주적으로 해결해나가야 한다.

북남관계문제는 외세에 의한 민족분렬로 생겨난 문제이다. 외세는 우리 민족을 인위적으로 분렬시켰으며 조선반도에서 긴장완화와 평화, 북남관계개선의 국면이 조성될 때마다 온갖 수단과 방법을 다하여 그에 찬물을 끼얹으면서 동족대결을 부추기였다. 우리 민족의 리익을 희생시켜 저들의 불순한 목적을 추구하는 외세는 북남관계가 개선되여 조선반도에서 군사적긴장상태가 해소되고 우리 민족이 하나로 통일되여 강대해지는것을 절대로 바라지 않는다. 우리 민족이 70여년동안 분렬의 비극을 가시지 못하고 있는것도 외세의 간섭과 방해책동때문이다.

그러므로 북남관계문제를 외부에 들고다니며 청탁하여야 얻을것은 아무것도 없으며 오히려 불순한 목적을 추구하는 외세에게 간섭의 구실을 주고 문제해결에 복잡성만 조성하게 된다.

북남관계문제는 그 주인인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해결해야 한다.

북남관계개선에 사활적인 리해관계를 가지고있는것은 우리 민족이며 제 집안문제는 응당 주인들끼리 풀어나가야 한다. 북과 남이 외세를 배격하고 우리 민족끼리 공조해나간다면 제기되는 모든 문제를 민족의 의사와 요구, 공동의 리익에 맞게 능히 해결할수 있다. 북과 남이 민족자주의 원칙에서 손을 맞잡으면 극복 못할 난관과 장애란 있을수 없다. 북과 남은 자기 민족에 대한 긍지와 자부심, 자기 민족의 힘에 대한 확신을 가지고 관계개선에서 나서는 모든 문제들을 우리 민족끼리 자주적으로 협의해결해야 한다.

북남관계개선은 그 누구의 승인을 받고 하는것이 아니며 누구의 도움으로 이루어지는것도 아니다. 그 누구도 우리 민족에게 북남관계개선과 통일을 가져다주지 않으며 또 가져다줄수도 없다.

지금은 우리 민족끼리 북남관계개선문제를 진지하게 론의하고 그 출로를 과감하게 열어나가야 할 때이다. 우리 민족은 강력한 전쟁억제력이 있기때문에 그 누구도 어쩌지 못하며 북과 남이 마음만 먹으면 우리 민족끼리 북남관계를 개선하고 자주통일의 돌파구를 열어나갈수 있다.

북남관계문제, 나라의 통일문제를 민족자주의 원칙에서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자주적으로 해결해나가려는 우리 공화국의 립장은 시종일관하다.

북과 남, 해외의 전체 조선민족은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의 애국애족의 호소를 높이 받들고 모든 문제를 우리 민족끼리 해결해나가야 하며 민족의 단합된 힘으로 내외반통일세력의 책동을 짓부시고 조국통일의 새 력사를 써나가야 한다.

본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