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1월 12일 《우리 민족끼리》

 

연기가 아니라 완전히 중지되여야 한다

 

얼마전 미국이 《키 리졸브》, 《독수리》합동군사연습을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이후인 4월로 연기한다고 공식발표하였다.

이것은 북남관계개선과 조선반도평화보장을 위한 우리의 주동적인 노력과 그에 대한 국제적인 지지여론을 외면할수 없게 된 미국이 궁색한 처지에서 벗어나보기 위한것이다.

우리 공화국은 새해 정초부터 북남사이의 군사적긴장상태를 완화하고 조선반도의 평화적환경부터 마련하여야 한다는것을 내외에 천명하고 그 실현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 하고있다. 그 과정에 지난 9일에는 머지 않아 남조선에서 열리게 되는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와 관련한 일련의 합의가 이루어졌으며 북남군사당국회담도 개최하기로 하였다.

이와 관련하여 온 겨레는 물론 세계의 거의 모든 나라들이 환영과 지지립장을 표명하고있다.

하지만 미국은 북남간합의를 달가와하지 않으며 어떻게 해서나 여기에 찬물을 끼얹어보려고 온갖 술책을 다하고있다.

현실적으로 미국은 《칼빈손》호, 《스테니스》호를 비롯한 3개의 핵항공모함타격단과 《본홈 리챠드》호, 《아메리카》호를 비롯한 3척의 상륙직승기모함단들을 조선반도와 주변수역으로 집결시키고있다.

그 목적이 무엇인가 하는것은 너무도 명백하다.

미국이 말로는 합동군사연습이라는것을 연기하기로 하였지만 속심은 그렇지 않다.

미국은 력대적으로 북남간 대화가 진행되고 관계개선의 기미가 보일 때마다 군사적도발망동을 일삼으면서 이를 방해해왔다.

북남관계가 제대로 개선되자면 미국이 남조선에서 벌려놓는 북침합동군사연습을 연기할것이 아니라 완전히 중지하여야 마땅하다.

대화와 전쟁연습은 절대로 량립될수 없다.

남조선미국합동군사연습은 평화를 파괴하고 우리 민족에게는 온갖 불행과 화근만을 몰아오는 재앙거리이다.

온 겨레가 동결상태에 있는 북남관계를 개선하여 올해를 민족사에 특기할 사변적인 해로 빛내이자면 무엇보다도 남조선에서 무분별하게 감행되는 합동군사연습이 무조건 완전히 중지되여야 한다고 주장하는것은 너무도 응당하다.

장길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