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1월 14일 《우리 민족끼리》

 

민족자주는 민족문제해결의 핵이며 기초

 

조국통일을 이룩하는데서 북남관계문제의 해결은 필수적이다.

북남관계를 우리 민족의 리익에 맞게 풀어나가게 하는 원칙은 민족자주이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북남관계를 하루빨리 개선하기 위해서는 북과 남의 당국이 그 어느때보다 민족자주의 기치를 높이 들고 시대와 민족앞에 지닌 자기의 책임과 역할을 다하여야 합니다.》

민족자주의 원칙은 민족문제해결의 핵이며 기초이다.

조국통일의 주체는 우리 민족이며 북남관계의 당사자는 북과 남의 당국이다.

민족주체의 노력을 떠나 북남관계문제, 조국통일문제를 해결할수 없다.

우리 민족내부문제이며 북과 남이 주인이 되여 해결해야 할 문제인 북남관계문제를 다른 그 누구에게 청탁하여 해결하려 한다면 그보다 허황하고 어리석은 생각은 없다. 민족자주의 원칙을 떠나 북남관계개선에 대해 말하는것은 민족에 대한 우롱이다. 때문에 북남관계문제를 우리 민족끼리의 원칙에서 풀어나가려는 확고한 립장과 관점을 가지는것은 북남관계의 본질과 성격으로부터 흘러나오는 필수적요구로 된다.

외세에 의존하여서는 북남관계문제를 절대로 해결할수 없다는것은 민족분렬의 력사를 통해 충분히 립증되였다.

지난날 우리 겨레는 자기 힘을 믿지 않고 큰 나라를 숭배하며 섬기는 사대주의때문에 치욕과 망국의 력사를 겪지 않으면 안되였다. 민족의 수난사는 사대주의와 외세의존사상이야말로 민족을 비굴하고 무기력하게 만드는 사상적독소라는것을 뼈아프게 새겨주었다.

망국의 비운이 가신 땅에 또다시 분렬의 비극이 덮쳐들고 그것이 장장 70여년동안 이어져오고있는 오늘까지도 우리 민족내부에서는 사대와 외세의존적사고가 없어지지 않고있다.

미국이 남조선을 발판으로 전조선을 타고앉을 강도적야망으로부터 우리 나라를 분렬시켰고 오늘도 남조선강점정책과 대조선적대시정책을 악랄하게 추구하면서 우리 민족의 분렬에서 어부지리를 얻으려 하고있다는것은 다 아는 사실이다.

쌍방관계인 북남관계에서 어느 일방이 이러한 외세에 맹목적으로 추종하며 민족의 화해와 단합에 배치되게 행동한다면 북남관계가 파탄을 면할수 없다는것은 명백하다. 파란곡절많은 북남관계사는 사대와 외세의존이 북남관계에 미친 해독적영향을 똑똑히 실증해주고있다.

우리 민족에게 있어서 북남관계를 발전시키고 민족의 단합과 통일을 이룩하기 위한 방도는 오직 하나 민족자주의 원칙에 충실하는것이다.

력사적인 6. 15공동선언과 10. 4선언은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자주통일, 평화번영을 이룩하기 위한 리념적기초와 근본원칙, 실현방도를 명시한 북남관계발전의 초석이며 자주통일의 강령적기치이다. 6.15시대의 경험은 북남공동선언들에 천명된 우리 민족끼리의 정신에 따라 북과 남이 서로의 뜻과 힘을 합쳐나갈 때 북남관계문제가 순조롭게 풀려나갈수 있다는것을 잘 보여주고있다.

북남관계문제를 외부에 들고다니며 청탁하여야 얻을것은 아무것도 없으며 오히려 불순한 목적을 추구하는 외세에게 간섭의 구실을 주고 문제해결에 복잡성만 조성하게 된다.

조성된 정세는 북과 남이 마주앉아 우리 민족끼리 북남관계개선문제를 진지하게 론의하고 그 출로를 과감하게 열어나갈것을 더욱 절실히 요구하고있다.

지금은 서로 등을 돌려대고 자기 립장이나 밝힐 때가 아니다.

오늘날 우리 공화국의 자위적핵억제력강화를 막아보려고 감행되는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의 악랄한 제재압박소동과 광란적인 전쟁도발책동, 그에 대한 남조선당국의 맹목적추종으로 조선반도정세는 험악한 지경에 이르고 북남관계는 풀기 어려운 경색국면에 처하였다. 이 비정상적인 상태를 끝장내지 않고서는 나라의 통일은 고사하고 외세가 강요하는 핵전쟁의 참화를 면할수 없다.

더우기 북과 남에 다같이 의의있는 올해에 민족적대사들을 성대히 치르고 민족의 존엄과 기상을 내외에 떨치기 위해서도 북과 남은 그 어느때보다 민족자주의 기치를 높이 들고 동결상태에 있는 북남관계를 개선하여 뜻깊은 올해를 민족사에 특기할 사변적인 해로 빛내여야 한다.

우리의 주동적노력에 의해 북남관계개선을 위한 조치들이 취해지고있는 현실은 우리가 시종일관 견지해온 민족자주적립장의 정당성을 뚜렷이 실증해주고있다.

외세의 간섭을 배격하고 북과 남이 주인이 되여 자주적으로 해결해나갈 때 온 민족의 지향과 요구에 맞게 북남관계를 개선해나갈수 있다.

력사와 현실이 가르쳐주는 이 철리를 깊이 새기고 철저히 구현해나갈 때 북남관계개선에 대한 겨레의 열망은 실현되게 될것이다.

본사기자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