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2월 12일 《우리 민족끼리》

 

남조선여야당들 《박근혜,최순실추문사건》의 핵심공범자

리재용에 대한 석방판결에 강하게 반발

 

남조선언론들의 보도에 의하면 지난 5일 남조선《법원》이 《박근혜, 최순실추문사건》의 핵심공범자인 삼성전자 부회장 리재용을 석방시킨것과 관련하여 남조선의 여야당들이 강하게 반발하고있다.

더불어민주당, 민주평화당, 정의당을 비롯한 정당들은 매일같이 론평과 기자회견을 통해 《법원이 재벌에게 굴복하였다.》, 《법원이 리재용을 박근혜의 피해자로 둔갑시켜 풀어주었으니 참으로 암담하다.》, 《국정롱단의 공범인 삼성을 비호한 법원은 초불민심이 두렵지 않은가.》고 하면서 리재용석방판결을 새로운 《판경유착》으로 규정하였다.

특히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법원이 죽었다.》는것을 의미하는 검은옷을 입고 《대정부질문》에 참가하여 뢰물액수가 350만US$인데 어떻게 집행유예를 선고할수 있는가, 궤변과 모순이 가득찬 《법원》판결결과를 그냥 묵과하지 않겠다고 하면서 잘못을 시정하기 위해 《대법원》에서라도 리재용에게 중형을 선고해야 한다고 강하게 주장하였다.

다른 야당들속에서도 이번 리재용의 석방판결을 두고 상식으로써는 도저히 납득할수 없는 판결이다, 《법원》은 재벌봐주기로 초불민심을 우롱하지 말고 심사숙고해야 한다는 경고의 목소리가 울려나왔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