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2월 14일 《우리 민족끼리》

 

《리재용재판국민청원 20만명의 의미》

남조선언론 《민중의 소리》에 《박근혜, 최순실추문사건》의 핵심공범자인 삼성전자 부회장 리재용에 대한 판결을 국민의 요구에 맞게 공정하게 내려야 한다고 강조한 글이 게재되였다.

글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청와대국민청원홈페지에 리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집행유예를 선고한 정형식판사에 대한 특별감사를 요청하는 청원이 올라왔다. 그리고 사흘만에 리재용재판국민청원수가 20만명을 훌쩍 넘어섰다.

청와대는 그동안 한달안에 20만명이상이 청원에 참가할 경우 공식적인 답변을 해왔는데 이번 청원은 최단기간에 20만명의 서명을 받았다.

리재용에 대한 이번 항소심의 판결은 국민을 허탈하게 만들었다. 누가 보아도 의심스러운 정황과 자명한 증거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리재용은 항소심의 재판에서 대다수혐의에 대해 《무죄》판결을 받으며 집행유예로 풀려나왔다.

박근혜《정권》밑에서 리재용은 삼성이라는 대재벌의 경영권을 손쉽게 승계받아 소기의 목적을 이루었다. 그 과정에 있은 최순실과의 의심스러운 관계가 밝혀졌고 박근혜《정권》과 공모한 로골적인 부패행위들이 줄줄이 드러났다.

리재용의 뢰물혐의에 대한 재판은 재벌의 돈이 권력의 사적인 리해관계와 뒤섞인 전형적이면서도 추악한 정경유착을 제대로 심판할수 있느냐를 가름하는 시금석이였다.

그러나 부족한 1심마저 모조리 뒤엎은 2심판결은 아무리봐도 납득할수 없다.

국민모두가 뒤거래를 의심해왔지만 삼성재벌은 그동안 한번도 제대로 처벌받지 않았다.

초불혁명이후 무소불위의 권력조차 단죄되였지만 이번에도 삼성과 리재용만은 쏙 빠져나갔다.

사흘만에 20만명이 청원에 동참한것은 분노한 민심을 대변한다.

국민들은 리재용에 대한 재판을 보며 《다시 초불을 들어야 하는가》고 고심하고있다.

현직 판사와 법학교수, 변호사단체 등도 판결에 수긍하지 못하기는 마찬가지이다.

우선 《법원》이 국민에게 대답해야 한다. 《대법원》은 조속히 법률이나 판례에도, 상식에도 어긋나는 항소심의 판결을 분명한 법리를 세워 파기해야 한다. 아울러 법복을 벗고 삼성의 품에 안겨 국민에게 좌절감을 안기는 수치스러운 전통과도 단절해야 한다. 《법원》이 국민주권과 초불혁명의 《치외법권》이라는 특권의식은 버려야 할 구시대적인 유산이다.

《사법적페청산》에 나선 《법원》의 《쇄신노력》이 공정한 판결로 나타나야 한다.

《정부》와 《국회》도 《법원》이 《헌법》과 법률, 국민의 법상식에 맞게 공정한 판결을 내릴수 있도록 해당한 법률적장치를 마련해야 한다.

법관과 《법원》이 결코 주권자인 국민우에 있을수 없다.

전관례우를 비롯한 그릇된 사법관행을 철저히 청산해야 한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