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3월 7일 《우리 민족끼리》

 

《<세월>호와 민주를 공격한 폭력에 관용은 없다》

 

지난 2일 남조선의 4. 16련대가 극우보수패거리들이 3. 1인민봉기 99돐 기념집회장에 뛰여들어 란동을 부린것을 강력히 규탄하고 이를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것이라는 강경립장을 담은 성명을 발표하였다.

성명문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3. 1절 99돐이였던 3월 1일 민주화의 상징인 광화문광장에서 야만적인 폭력사태가 벌어졌다.

극우보수단체들과 극우정치세력은 《세월》호참사 추모시설을 마구잡이로 파괴하고 이를 저지하려던 시민들에게 폭행을 가했다.

또한 《박근혜-최순실국정롱단》범죄에 항거한 국민초불항쟁의 상징조형물 《희망초불》에 방화를 하고 경찰까지 폭행하였다. 이뿐만이 아니라 광화문광장에 설치된 시민들의 기물을 파손하고 서울시 시설물까지도 훼손하였다.

이 사태는 《세월》호참사의 희생자들과 민주화실현에 대한 명백한 극우테로, 방화테로이다.

극우보수세력은 박근혜를 탄핵하고 구속하며 처벌에 이르는 지금의 과정을 전복하기 위해 자기들이 무엇을 공격해야 할지 매우 실질적이고 구체적으로 범죄를 감행했다.

이러한 심각한 사태를 중지시키고 재발을 막지 않는다면 앞으로 민주화실현을 요구하는 시민들에게 어떠한 공격이 가해질지 그리고 지금의 초불항쟁의 결과가 다시 뒤집어지지 않을지 장담할수 없게 될것이다.

이에 우리는 그 어떤 관용도 없이 끝까지 추적하여 폭력을 근절시키기 위해 고소고발의 법적조치를 취하고 시민들과 함께 련대하여 민주화를 실현하고 《세월》호참사의 외곡과 모욕을 끝장내며 굴함없이 진실을 밝혀나갈 초불을 더 높이 들것이다.

검찰, 경찰을 비롯한 《공권력》 역시 정당한 국민의 권리를 지키기 위해 신속하고 엄정한 조치를 취해나가야 할것이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