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4월 8일 《우리 민족끼리》

 

하늘이 내린 성인

 

일제의 발굽밑에 신음하던 민족수난의 그 세월 우리 인민은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를 《백두산정기를 한몸에 지니신 겨레의 구세주》, 《백성들에게 만복을 가져다주시는 하늘이 낸 성인》으로 칭송하였다.

주체17(1928)년 2월 어느날 내도산부락에 와계시던 위대한 수령님께서 천불교 교주 장두범을 찾아가시였을 때의 일이다.

한때 독립군에서 싸우던 그는 독립군이 맥을 못추게 되자 내도산에 들어와 왜놈들에게 천벌을 내리고 조선민족에게는 복을 내려달라고 백두산천기에 빌면서 그것을 신앙으로 하는 천불교를 만든 사람이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자신을 소개하신 다음 그에게 생활형편과 천불교의 교리에 대하여 물으시였다.

교주의 말을 들으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왜놈들에게 천벌을 주고 우리 민족에게는 은정을 베풀어줄것을 바라는것은 애국의 넋이 깃든 장한 일이기는 하지만 그 어떤 《신》적인 힘에 의해서는 결코 일제를 조선땅에서 몰아낼수 없다고 하시였다.

그 힘은 오직 우리 2천만 백의동포가 하나로 뭉쳐 싸우는데 있다고 이야기하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지금 애국적청년들이 여러 곳에 반일조직을 뭇고 빼앗긴 나라를 찾기 위하여 투쟁하고있는데 대하여 알려주시였다.

2천만동포가 하나로 뭉쳐야 한다는 그이의 가르치심은 교주를 흥분시켰다.

교주는 무릎을 치면서 우리 동포들이 하나로 뭉치면야 얼마나 좋겠는가고, 그전날 독립군부대들이 패한것도 다 서로 단결되여있지 못했기때문이라고 한탄하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남녀로소, 신앙과 정견을 가리지 말고 모두가 일제를 몰아내고 나라를 독립하기 위한 투쟁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서야 한다고, 내도산인민들을 각성시키고 반일투쟁에로 불러일으키자면 지난날 독립운동을 한 교주와 같은 어른들이 이 사업의 앞장에 서야 한다고 깊은 뜻을 담아 이야기하시였다.

교주는 눈물이 글썽하여 우리 수령님의 두손을 잡고 말하였다.

《과시 김성주선생님의 뜻은 높고 비범하기 그 어디에도 비길데 없소. 내 오늘 김성주선생님의 가르침을 듣고서야 내 할바를 알게 되였소.》

그러면서 교주는 자기가 백두산하늘을 믿은 보람으로 오늘은 이렇게 김성주선생님을 만나뵙게 되였다고 여간만 기뻐하지 않았다.

그후 그는 교인들앞에서 늘 이렇게 심정을 터놓군 하였다.

《우리들이 지금까지 그처럼 믿어오던 백두산하늘이 내린 성인은 김성주선생님이요.》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