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4월 16일 《우리 민족끼리》

 

하늘가에 메아리치는 위인칭송의 송가

 

인류공동의 경사스러운 명절인 태양절을 맞으며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에 대한 만민의 다함없는 경모심이 더욱 뜨겁게 분출되고있는 속에 제31차 4월의 봄 친선예술축전공연들이 평양시내 극장, 음악당들에서 성황리에 진행되고있다.

세기를 이어오며 더욱 이채롭게 진행되고있는 4월의 봄 친선예술축전은 조국과 민족, 시대와 인류앞에 불멸의 업적을 쌓아올리신 절세의 위인들에 대한 열렬한 흠모의 마음들이 터치는 위인칭송의 메아리이며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를 주체의 영원한 태양으로 높이 모신 사회주의 내 조국에서만 펼쳐질수 있는 인류문예사적사변이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는 천만년세월이 흘러도 변함없이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 장군님을 주체의 태양으로 높이 모시며 수령님과 장군님의 불멸의 혁명업적을 견결히 옹호고수하고 끝없이 빛내여나가야 합니다.》

제31차 4월의 봄 친선예술축전무대에는 우리 혁명과 세계자주화위업수행에 거대한 공헌을 하신 절세위인들의 불멸의 업적과 위대성을 칭송한 종목들, 여러 나라 인민들의 전통적인 생활풍습과 민족예술, 새 생활창조를 위한 투쟁모습을 보여주는 다채로운 작품들이 오르고있다.

친선의 정을 안고 머나먼 대륙과 대양을 넘어 축전장으로 달려온 여러 나라의 국제국내콩클수상자들, 명배우들과 해외동포예술인들은 조국과 혁명, 시대와 력사앞에 영구불멸할 업적을 쌓아올리신 희세의 천출위인들에 대한 세계인민들의 열화같은 흠모의 정을 가장 아름답고 화려한 예술적화폭으로 펼쳐보이고있다.

서른한번째의 자랑찬 력사를 아로새기며 열리고있는 이번 축전은 여러 나라의 권위있고 재능있는 예술인들뿐아니라 제1차 평양국제성악콩클에서 우수한 실력을 발휘한 성악가들도 참가하는것으로 하여 내외의 커다란 이목을 집중시키고있다.

절세위인들의 불멸의 혁명생애와 업적을 길이 전해가려는 세계 진보적인민들의 격정의 노래, 흠모의 송가들은 태양조선의 하늘가로 끝없이 메아리쳐가고있다.

 

본사기자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