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7월 10일 《우리 민족끼리》

 

남조선시민사회단체들 리명박《정권》의 《4대강사업》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관련자들을 엄벌에 처할것을 요구

 

남조선언론들의 보도에 의하면 리명박패당이 벌린 《4대강사업》이 아무런 타당성도 없이 졸속적으로 강행된 사실이 폭로된것과 관련하여 각계층시민사회단체들이 리명박역도를 비롯한 관련자들을 철저히 조사하여 엄벌에 처할것을 강력히 요구하였다.

지난 4일 180여개 시민사회단체들로 구성된 《4대강 재자연화시민위원회》는 《<4대강사업>은 국가범죄, 대국민사과하라》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하였다.

단체는 성명을 통해 《4대강사업》은 당시 리명박과 청와대, 국토교통부, 환경부 등 최고권력이 총동원되여 국토를 유린한 범죄행위라고 하면서 이를 통해 리명박《정권》이 30조원규모의 《4대강사업》을 얼마나 어처구니없이 추진했는가를 잘 알수 있다고 강하게 비난하였다.

그러면서 《4대강사업》추진과정에서 범한 잘못을 공개하고 《대국민사과》를 하며 이 사업에 전적인 책임이 있는 리명박역도와 당시 청와대관계자들을 철저히 조사할것을 강력히 요구하였다.

또한 환경단체들도 《4대강사업》은 행정의 민주성을 짓밟은 반민주적행위이자 《국정》을 롱락한 범죄행위라고 하면서 리명박역도는 《국정》체계를 뒤흔들고 국민의 혈세를 쌈지돈처럼 탕진한 범죄의 진상에 대해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그들은 리명박역도가 국민을 상대로 벌린 사기극에 대해 사과하고 법에 따라 엄정히 처벌받아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4대강사업》을 반대하여 투쟁에 나섰다고 부당하게 처벌당한 국민들에 대한 명예회복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