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8월 9일 《우리 민족끼리》

 

참견질을 그만두고 제 할바를 하여야 한다

 

지금 북남관계는 력사적인 판문점선언채택이후 극적으로 마련된 평화번영과 화해단합의 훈풍속에 새로운 력사의 장을 펼치고 개선과 발전의 길을 헤쳐가고있다. 적대와 불신이 없고 전쟁과 대결을 모르며 우리 민족끼리 화해와 신뢰, 평화와 안정, 협력과 교류속에 북남관계개선의 휘황한 전도를 열어나가기를 바라는 온 겨레의 지향과 열망은 그 어느때보다 강렬하다.

바로 이러한 때에 미국은 그 무슨 《대북제재의 철저한 리행》을 운운하며 남조선당국을 압박하고있다.

얼마전 미국은 국무성의 고위당국자들을 내세워 《북의 비핵화가 완전실현될 때까지 제재는 계속된다.》고 하면서 남조선당국에 침을 놓는가 하면 미국무성관리를 서울에 보내여 남조선당국관계자들은 물론 기업가들까지 만나 북남경제협력에 서뿔리 나서지 말라고 로골적으로 강박하였다. 특히 미국무성관리는 《남북경제협력이 앞서나가서는 안된다.》고 단단히 못을 박으면서 저들의 대조선정책에 보조를 맞출것을 요구하였다.

이것은 명백히 판문점선언의 리행을 가로막는 미국의 부당한 압력이며 남의 잔치상에 감놓아라 배놓아라 하는 격의 주제넘은 참견질이다.

북남관계개선과 긍정적인 방향으로 발전해가는 조선반도의 정세흐름에 《대북제재》라는것이 백해무익하다는것은 자명한 일이다.

앞에서는 《대화》를 운운하면서도 뒤에 돌아앉아서는 상대방을 겨냥한 군사연습을 벌리다 못해 《제재》와 《압박》을 떠들며 남조선당국에 부당한 압력을 가하고있는 미국의 립장과 태도를 과연 어떻게 보아야 하겠는가.

우리는 지금까지 북부핵시험장페기로부터 미군유해송환에 이르기까지 조미관계개선을 위해 진정어린 선의와 아량을 보여왔으며 이러한 노력은 국제사회의 높은 평가를 받고있다.

반면에 미국은 말로만 관계개선을 떠들면서 아무것도 리행하지 않았으며 오히려 북남관계문제에 끼여들어 이러쿵저러쿵 훈시질하며 상반되게 행동하고있다. 묻건대 그래 누가 미국에게 남의 일에 간참하고 훈시질할 권한을 주었는가.

북남관계는 어디까지나 우리 민족내부문제이며 북과 남이 주인이 되여 해결하여야 할 문제이다.

그런데도 오지랖넓게 놀아대고있으니 국제사회가 《미행정부가 북남관계에 로골적으로 간섭하며 <대북강경정책>을 강압적으로 내리먹이고있다.》, 《미국은 북남관계문제에 찬물을 뿌리지 말아야 한다.》, 《미국은 무례하게 행동하고있다.》, 《미국이 오만방자함을 보여주고있다.》고 하면서 미국의 파렴치성을 규탄배격하고있는것은 너무도 당연하다.

민족의 화해와 단합은 막을수 없는 시대의 흐름이고 자주통일은 력사발전의 법칙이라는것을 미국은 똑바로 알아야 한다.

미국은 쓸데없는 참견질을 그만두고 싱가포르조미공동성명에서 천명한대로 새로운 조미관계발전과 조선반도와 세계의 평화와 번영, 안전을 추동해나가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언론인 최 은 경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