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8월 10일 《우리 민족끼리》

 

해방후에 울린 첫 평양종소리

 

해마다 8월이 오면 나는 산천초목도 감격에 설레이던 1945년 8월 15일 해방의 기쁨안고 목청껏 만세를 부르던 일과 해방년의 제야에 울리던 평양종소리를 들으며 감격에 울고웃던 때를 생각하군 한다.

일찌기 부모를 잃은 나는 평양에서 교편을 잡고있던 할아버지곁에서 우리 글을 배웠고 해방을 맞이하였다.

내 나이 어언 80고개에 들어섰지만 지금도 그때 환희에 넘쳐 위대한 김일성장군님에 대한 전설같은 이야기로 밤을 지새고 새날을 맞던 평양사람들의 모습이 눈앞에 보이는듯 하고 그해 섣달 그믐날 밤에 울리던 평양종소리가 귀에 들리는것만 같다.

그해 12월 31일 밤 12시, 평양시민들은 장쾌하게 들려오는 종소리를 듣고 거리로 쏟아져나왔다.

《아니 이게 대동문옆 종각에서 울리는 종소리가 아니요?》

《그런가 봅니다.》

《이런 꿈같은 일이라구야 … 평양종소리를 다시는 듣지 못하는가부다 했는데…

위대한 김일성장군님께서 나라를 찾아주셨으니 종도 무심할수가 없지…》

이런 대화가 오가는 속에 모였던 사람들이 대동강쪽으로 밀려갔다.

나도 할아버지의 손목을 잡고 종소리가 울리는 대동강쪽으로 달려갔다.

대동문앞에 이르니 벌써 그곳에는 수많은 사람들이 인산인해를 이루고 환희의 바다가 되여 설레였다.

위대하신 김일성장군님께서 나라가 해방된 기쁨을 안고 첫 설을 맞는 인민들을 위해 평양종을 울리도록 하시였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사람들은 김일성장군 만세!》를 목청껏 불렀다.

평양성사람들은 밤 10시에 28번 종이 울리면 그 종소리를 《인경》이라 하여 성문을 닫고 잠자리에 들었고 새벽 4시에 33번 종이 울리면 그 종소리를 《파루》라 하여 성문을 열고 하루일을 시작하였으며 련속 울리면 외적의 침략을 알리는 비상신호로 알고 평양성방위에 떨쳐일어났다고 한다. 《파루》와 함께 평양성사람들의 하루 새 생활이 시작되고 《인경》과 함께 평양성 사람들의 안식의 밤이 마련되였다.

그러던 평양종이 일제가 우리 나라를 강점한 후 기나긴 세월 침묵을 지켜왔다. 하기에 평양사람들은 나라를 빼앗긴 울분을 안고 언제나 평양종소리를 그리워하였다.

이민위천을 좌우명으로 삼아오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바로 인민의 이러한 심정을 헤아리시고 섣달 그믐날 아침 전화로 한 책임일군을 부르시여 평양시민들의 설명절준비정형을 일일이 물으시였다. 그러시고는 최선을 다하여 명절준비를 잘해주어야 하겠다고 하시면서 구체적인 방도까지 하나하나 가르쳐주시였다. 그러시고 잠시 깊은 생각에 잠기셨던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그 일군에게 평양종을 칠만 한가고 물으시였다.

뜻밖의 물음에 그는 당황하지 않을수 없었다.

조국해방이라는 감격과 기쁨의 파도속에서 첫 설명절을 맞을 준비에 여념이 없던 그 시각, 해방전까지 버림받아오던 대동문의 평양종에 대하여서는 전혀 생각하지 못하고있었던것이다.

그의 심중을 헤아리신듯 잠시 창밖을 바라보시던 어버이수령님께서는 그 일군에게 우리는 일제침략자들이 없는 세상에서 처음으로 맞는 설날을 모든 사람들이 아주 즐겁고 뜻깊게 지내도록 해야 하겠다고 하시면서 오늘 밤 12시에 평양종을 울리도록 하라고 교시하시였다.

순간 그 일군은 끓어오르는 격정을 진정할수가 없었다.

그러는 그 일군을 유정한 눈길로 바라보시던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귀중한 평양종이 일제가 우리 나라를 강점한 후 놈들에게 눌리여 자기 소리를 내지 못하고있었으나 이제는 해방이 되였으니 응당 제 소리를 내야 한다고, 평양종을 울리면 우리 인민이 해방된 감격을 더욱 새롭게 느낄수 있다고 뜨겁게 교시하시였다.

바로 이렇게 되여 그날밤 해방후 처음으로 우리 민족의 유구한 력사와 더불어 민족의 슬기와 기개를 자랑해온 평양종소리가 오랜 침묵을 깨뜨리고 힘있게 울려퍼졌던것이다. 그러니 그 종소리를 어떻게 무심히 들을수 있고 감격을 금할수 있었겠는가.

해방후 처음으로 울린 평양종소리, 진정 그것은 짓밟히고 억눌렸던 우리 민족에게 자주의 길, 새 삶의 밝은 세상이 시작되였음을 알리는 민족재생의 종소리였고 민족의 래일, 창창한 앞날을 약속해주는 희망의 종소리, 인민에게 환희와 기쁨을 주시려는 위대한 수령님의 높은 뜻이 어린 사랑의 종소리였다.

그런데 평양종소리를 들으며 조국해방의 감격, 민족재생의 기쁨으로 거리와 마을, 공장과 농촌 그 어디에나 춤물결, 꽃물결로 설레이던 조국땅이 둘로 갈라져 해방의 그 기쁨이 민족분렬의 쓰라린 아픔으로 이어질줄 그 누가 꿈엔들 생각했으랴.

돌이켜보면 위대한 수령님께서 항일전의 나날 간고한 행군길과 숙영지의 우등불가에서 《조국광복회10대강령》을 한자한자 적어가시며 그려보신 해방된 조국의 모습은 분명 하나의 조국, 온 겨레가 함께 행복하게 사는 그런 나라였다.

해방의 감격으로 들끓던 나라가 외세에 의해 장장 70여년간이나 북과 남으로 갈라져왔으니 그 기나긴 분렬과 대결의 세월속에서 우리 민족이 흘린 불행과 고통의 눈물은 그 얼마였던가.

하기에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나라의 분렬을 누구보다도 가슴아파하시며 생의 마지막순간까지 로고를 바쳐오시다 통일의 날을 끝내 보시지 못하신채 심장의 고동을 멈추시였다.

그것을 생각하면 애석함과 함께 가슴이 찢어지는 아픔을 금할수 없다.

그러나 위대한 수령님들과 꼭같으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 수령님들의 높은 뜻을 이어가시기에 통일조국의 미래가 창창함을 확신하게 된다.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 계시여 해방된 조국땅에서 첫 종소리가 울렸던것처럼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 계시여 통일된 삼천리강산에서 민족의 통일을 만방에 알리는 환희의 종소리가 울려퍼질 날이 반드시 온다는것을 소리높이 웨치고 싶다.

강철무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8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