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1월 13일 《우리 민족끼리》

 

겨레의 단합된 힘에 의거할 때

 

올해 북남관계발전과 조국통일위업수행에서 획기적인 전환을 가져올데 대하여 환히 밝혀주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의 력사적인 신년사를 받아안은 북과 남, 해외의 온 겨레의 가슴가슴은 무한한 희열과 뜨거운 격정으로 끓어번지고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북과 남이 굳게 손잡고 겨레의 단합된 힘에 의거한다면 외부의 온갖 제재와 압박도, 그 어떤 도전과 시련도 민족번영의 활로를 열어나가려는 우리의 앞길을 가로막을수 없을것입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이 말씀은 북과 남이 서로 마음과 힘을 합쳐나간다면 풀지 못할 문제, 넘지 못할 장벽이 없으며 우리 민족의 지향과 요구에 맞게 민족번영의 활로를 줄기차게 열어나갈수 있다는 진리를 안겨주고있다.

돌이켜보면 지난해는 우리 공화국의 주동적인 노력에 의해 70여년의 민족분렬사상 일찌기 있어보지 못한 극적인 사변들이 일어난 격동적인 해였다.

세차례의 북남수뇌상봉이 진행되고 력사적인 판문점선언과 9월평양공동선언, 북남군사분야합의서의 채택으로 북남사이에 무력에 의한 동족상쟁을 종식시킬것을 확약함으로써 대결과 전쟁에로 치닫던 조선반도의 정세흐름을 화해와 단합, 평화번영에로 확고히 전환시키였다.

북과 남의 체육인들이 국제경기대회에 공동으로 진출하여 민족의 존엄과 위력을 과시할 때 예술인들은 평양과 서울을 오가며 민족적화해와 통일열기를 뜨겁게 고조시켰으며 철도, 도로, 산림, 보건을 비롯한 다양한 분야의 협력사업들이 추진되여 민족의 공동번영을 위한 의미있는 첫걸음을 내디디였다.

물론 이 모든것이 순탄하게 이루어진것은 아니다.

북과 남이 통일된 하나의 강토우에서 온 세계가 보란듯이 행복한 삶을 누리게 되는것을 달가와하지 않는 외세는 민족적화해와 평화번영, 통일로 향한 조선반도정세흐름을 어떻게 하나 차단해보려고 갖은 책동을 다하였다.

앞에서는 《환영》과 《지지》를 표방하고 돌아앉아서는 판에 박힌 대조선제재압박과 반공화국《인권》소동을 끈질기게 벌리면서 북남관계개선분위기에 찬물을 끼얹고 그 무슨 《공동보조》, 《속도조절론》을 운운하며 북남관계를 저들의 구미와 리익에 복종시키려 하였다.

지난 시기에도 그러했듯이 우리 민족을 둘로 갈로놓은 외세는 조선민족의 분렬을 지속시켜 저들의 탐욕적리익만을 챙기려 하고있다.

온 겨레는 우리 민족의 화해와 단합, 통일의 앞길을 가로막는 외세의 간섭과 개입을 절대로 허용하지 말아야 하며 북과 남이 굳게 손잡고 겨레의 단합된 힘에 의거하여 민족번영의 활로를 힘차게 열어나가야 한다.

외세의 간섭을 배격하고 북남관계발전과 나라의 통일위업실현에서 나서는 모든 문제를 우리 민족의 지향과 요구, 리익에 맞게 풀어나가려는것은 우리 공화국의 시종일관한 립장이다.

북과 남, 해외의 온 겨레는 절세위인의 애국애족의 호소를 높이 받들고 우리 민족끼리리념아래 굳게 단합하여 민족번영의 활로를 열어나가기 위한 거족적투쟁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서야 할것이다.

 

본사기자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