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2월 11일 《우리 민족끼리》

 

단말마적인 발악, 통할수 없는 생억지

 

최근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남조선보수패거리들이 북남군사분야합의서를 페기해야 한다고 줴치며 대결광기를 부리고있다.

《자유한국당》패거리들은 련일 《국회》와 언론에 나타나 《남북군사합의서로 안보의 토대가 허물어졌다.》, 《북이 남북군사합의를 악용해 우리 <국방주권>을 유린하고있다.》고 하면서 북남군사분야합의서를 무효화해야 한다고 떠들어대고있다.

지난 1월 30일에는 철거된 군사분계선비무장지대 남조선군감시초소들을 돌아치며 《남북군사합의서는 독소조항으로서 안보파탄의 중요한 원인이다.》, 《개정하거나 무효화하는것만이 안보를 지키는 길》이라고 악담을 늘어놓았다.

한편 우리에 대한 적대감이 골수에 찬 전직 남조선국방장관들과 합동참모본부의장, 륙, 해, 공군참모총장 등 남조선군부퇴물들은 《대한민국수호예비역장성단》이라는 극우보수단체를 조작하고 《북이 주장하는 평화는 진정한 평화가 아닌 기만적인 가짜평화이다.》, 《<정부>의 급격한 대북, 대미<안보정책>변화가 <한미동맹>을 약화시키고 총체적<국가안보위기>를 초래할수 있다.》, 《국방장관과 합참의장, 각 군총장들은 2월중에 군사분야합의서페기를 결의하라.》고 고아대며 란동을 부려댔다.

그야말로 시대의 기슭으로 밀려난 가련한자들의 추태, 대결에 눈이 먼 정치소경들의 생억지가 아닐수 없다.

북남군사분야합의서는 무력에 의한 동족상쟁을 종식시킬것을 확약한 사실상의 불가침선언으로서 평화번영과 통일을 절절히 바라는 온 겨레의 전폭적인 지지환영을 받고있다.

북과 남은 지난해 합의서리행을 위한 의미있는 첫걸음을 내디디여 첨예한 대치지역에서 군사적적대관계를 크게 해소시켰다.

이러한 놀라운 성과와 진전을 놓고 《안보》가 붕괴되였다고 떠드는 보수패당의 궤변이야말로 그 누구에게도 통할수 없는 생억지이다.

보수패당의 란동은 평화의 시대가 펼쳐지면서 지금껏 대결로 연명해온 생존공간을 완전히 잃고 력사의 뒤길로 사라지게 된 저들의 마지막운명을 건져보려는 아우성에 지나지 않는다.

북남군사분야합의서의 페기를 떠드는자들은 보수야당이건, 군부깡패퇴물이건 하나같이 민족의 화해와 단합, 조선반도평화를 위해 하루빨리 제거해버려야 할 반역의 무리들이다.

역적패당이 제아무리 《안보공백》을 떠들어도 70여년간 얼어붙었던 분렬과 대결의 동토대를 봄날의 눈석이마냥 녹여내며 도도히 흐르는 평화의 격류에 휘말려 비참한 종말을 맞게 될것이다.

남조선 각계층은 평화번영을 지향하는 대세의 흐름을 대결과 전쟁의 과거로 회귀시키려고 악을 써대는 천하역적들에게 단호한 철추를 내려야 한다.

장 일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