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3월 10일 《우리 민족끼리》

 

《<한유총> 두둔한 <자유한국당> 정치적책임져야》

 

지난 3월 5일 남조선언론 《민중의 소리》에 《한국유치원총련합회》의 란동을 두둔한 《자유한국당》의 범죄적망동을 규탄한 글이 실리였다.

글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한국유치원총련합회》(한유총)가 하루만에 개학연기를 철회했다.

그러나 개학연기엄포가 현실이 되고 집단페원도 불사하겠다는 《대국민협박》이 울려퍼지는 동안 아이들과 학부모, 나아가 온 국민이 겪은 불안과 고통, 분노는 고스란히 남아있다.

《한유총》의 이번 행패는 부패비리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한 집단리기주의적 란동이였다.

국민의 질타와 우려를 조금도 두려워하지 않고 패악을 부릴수 있었던 정치적뒤배경은 바로 《자유한국당》이다.

《자유한국당》은 이번 사태의 공범이다.

사립유치원의 회계란맥상과 비리가 드러나자 국민들은 엄중한 처벌과 법제도적대책을 요구했다.

그러나 그야말로 최소한의 대책인 《유치원3법》을 가로막은것은 《자유한국당》이다.

《국회》에서 사실상 《한유총》 지지토론회를 연것도 《자유한국당》금배지들이였다.

《국가공인회계 프로그람 에듀파인》도입저지를 위해 개학연기를 들고나온 《한유총》을 두둔하며 당국에 대화를 요구한것도 《자유한국당》이다.

라경원 원내대표를 필두로 족벌사학과 인적, 정치적으로 유착되여 국민보다 사학의 리익을 대변한다는 지적을 받아온것도 다름아닌 《자유한국당》이다.

우리 사회는 유아부터 대학까지 사립학교 과잉이다.

교육마저 사적리익에 좌지우지되여 공적가치가 크게 훼손되여왔다.

교육의 공공성을 보장해야 국민이 안심하고 공평한 교육을 받을수 있다.

이를 위해서는 교육공공성확대마저 리념의 자대를 들이대는 《자유한국당》의 시대착오적이고 반국민적인 그간 행태에 대한 사죄와 반성이 선행되여야 한다.

《자유한국당》은 최우선으로 《유치원3법》통과에 협조해야 한다.

이를 거부한다면 국민이 나서서 다시는 살아날수 없도록 철저히 심판하는 길밖에 없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