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3월 13일 《우리 민족끼리》

 

《5. 18망언 관련자들을 당장 엄벌에 처하라!》

 

지난 3월 5일 민주로동조합총련맹, 《한국진보련대》, 5. 18기념재단 등 620여개 진보운동단체들로 구성된 《5. 18외곡모독망언의원제명, 5. 18학살외곡처벌법제정촉구 전국시국회의》가 서울시 종로구 《글로벌쎈터》에서 2차 시국회의를 열고 《자유한국당》의 김진태, 김순례를 비롯한 5. 18망언관련자들을 당장 엄벌에 처하고 력사의 정의를 바로 세울것을 강력히 요구하였다.

이날 발표된 기자회견문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오늘 우리는 5. 18 민주화운동을 외곡하고 모독하는 망언을 한 《국회》의원 3명에 대한 의원직제명과 《5. 18 력사외곡처벌법》제정을 다시금 촉구하기 위해 이자리에 모였다.

5. 18민주화운동을 외곡하고 모독하는 망언이 있은지 벌써 한달이 다 되여가고있으나 여전히 망언을 한 이들이 아무런 처벌을 받지 않은채 거리를 뻐젓이 활보하고있다.

지난 한달간 우리는 망언이후에도 뻔뻔스럽게 고개를 쳐들고다니는 《국회》의원 3명의 행태에 분노하지 않을수 없었으며 망언토론회의 기획자인 김진태가 당대표선거에 나와 자신의 책임을 부인하는 동안, 그리고 5. 18유공자들을 《괴물》이라고 매도한 김순례가 3위로 최고위원에 당선되는 동안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은채 이를 방임한 《자유한국당》의 무책임한 모습에 격분함을 금할수 없다.

5. 18민주화운동에 아무런 근거도 없이 《북군 잠입설》을 운운하고 항쟁을 《폭동》으로, 항쟁참여자 및 유공자를 《괴물》이라 매도한것은 《헌법》이 보장하는 《표현의 자유》나 《해석의 다양성》을 넘어선것이며 반란을 통해 《정권》을 장악했던 전두환군사독재《정권》의 학살을 정당화하고 스스로가 반란의 수괴 전두환의 주장과 반란행위에 공감을 나타낸것으로써 이는 《민주주의》에 대한 부정이자 엄중한 위협으로 된다.

당연히 전후 도이췰란드정부가 나치스를 대하듯 강력한 처벌이 뒤따라야 하며 그것이 일개인도 아닌 《국회》의원의 행동이였다면 더 말할것도 없다.

그러나 《자유한국당》의 전당대회에서 선출된 새 대표 황교안은 이들에 대한 징계와 의원직제명을 《약속》하는 대신 그들의 시대착오적인식에 《유공자조사가 필요하다.》는 식으로 영합하는 행태를 보이기까지 하였다. 이런식이라면 《자유한국당》은 이미 반란으로 규정된 전두환군사독재시기의 잔당들과 박근혜《정권》의 잔당들이 모여 《해석의 다양성》을 누리며 두고두고 국민에게 해를 끼치는 민페정당이 될것이다.

우리는 5. 18민주화운동과 유공자들을 외곡모독한 3명의 무자격《국회》의원들과 이들의 행태를 방치하는 《자유한국당》을 다시금 강력히 규탄하며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첫째, 《자유한국당》 지도부는 5. 18민주화운동에 대한 자당의원들의 망언과 이를 방치한데 대해 사과하라!

둘째, 《국회》는 5. 18을 모독한 해당 《토론회》의 주최자인 김진태, 5. 18을 《폭동》으로 모독한 리종명, 5. 18유공자를 《괴물》로 매도한 김순례의원을 즉각 제명하고 이들의 의원직박탈에 협조하라!

셋째, 5. 18광주민중항쟁에 대한 외곡과 모독을 처벌하는 《특별법》제정과 직승기사격, 발포명령자확인 등 더욱 철저한 진상규명해명에 협조하라!

초불항쟁이후 숨죽여지내던 이들이 점차 고개를 쳐들며 급기야 5. 18광주민주화운동까지 부정하게 된데는 《정부》의 불철저한 적페청산에도 그 원인이 있다는 점도 명확히 하겠다.

지연된 정의는 정의가 아니다.

학살의 력사를 외곡모독한 범죄자들을 제명하고 처벌하는 일, 력사의 진실을 철저히 밝혀내는 일은 더이상 늦춰서는 안되고 늦출수도 없다는것을 다시한번 강조하는바이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