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3월 15일 《우리 민족끼리》

 

《탄핵4적》징벌, 복수전의 서막

 

《대한애국당》대표 조원진이 황교안은 《태극기세력과의 통합》을 요청하였는데 그것은 《〈탄핵 4적〉인 홍준표, 김무성, 권성동, 김성태를 출당시키고 〈바른미래당〉의 류승민을 입당시키지 않는다면 가능할것》이라는 전제조건을 내들었다. 한발 더 나가 《〈탄핵 4적〉인가 아니면 〈태극기세력〉인가를 선택하라.》고 압을 가하였다.

문제는 《대한애국당》것들의 어이없는 행태에 《자유한국당》것들 내부에서 머리를 끄떡거리는자들이 적지 않다는것이다.

《대한애국당》이라는게 어떤 무리인가.

《엄마부대봉사단》이니,《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이니 하는것들과 동렬에 놓여있는 보잘것없는 페물들이다.

이런 쓰레기집단이 《제1야당》이라고 자처하는 《자유한국당》을 향해 삿대질을 마구 할 때에는 다 믿는바가 있어서이다.

그것은 《대한애국당》것들이 이제 《자유한국당》내에서 비박근혜파전면숙청바람이 불게 되리라는것을 냄새맡았기때문이다.

현실적으로 지금 《자유한국당》내부에서는 당이 살아나려면 《초불세력앞에 꼬리를 내린 비박을 청산하고 투쟁력을 높여야 한다.》, 《〈배신의 정치인〉-복당파를 징계해야 한목소리를 낼수 있다.》, 《비박과 복당파의 수장들인 〈탄핵4적〉부터 먼저 제껴버려야 한다.》는 말들이 왕왕 나돌고있다.

친박근혜파를 등에 업은 라경원이 원내대표로 되고 박근혜역도년과의 《정치적인맥》을 자랑하는 황교안이 당대표로 당선된것은 이러한 흐름의 반영이라고 할수 있다.

그런즉 《대한애국당》을 비롯한 《태극기세력》이 《자유우파의 대통합》조건으로 내세운 《〈자유한국당〉안의 〈탄핵4적〉에 대한 출당》과 《〈바른미래당〉의 전 대표 류승민의 입당청원거절》은 비박패들에 대한 선전포고라고 할수 있다.

지금 《자유한국당》안의 비박계는 대표 황교안과 친박근혜패들이 《대한애국당》, 《태극기세력》들과 결탁하여 벌려놓으려는 비박숙청의 피바람이 언제 불어올지 몰라 안절부절 못하고있다. 《바른미래당》역시 황교안의 《보수대통합》놀음의 저의를 간파하고 극도의 적의와 반감을 드러내고있다.

그러니 보수패거리들의 또 하나의 피비린 《전쟁》, 복수전의 서막은 이미 올랐다고 보아야 하지 않겠는가.

 

최영준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