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4월 8일 《우리 민족끼리》

 

남조선 《민청학련 동지회》 박정희군사파쑈독재시기의 피해자와 가족들에 대한 보상을 강력히 요구

 

남조선언론들의 보도에 의하면 지난 4월 3일 《민청학련 동지회》가 서울 서대문형무소력사관에서 《민청학련사건》 45년을 맞으며 기념행사를 열고 박정희군사파쑈독재시기 희생된 피해자와 가족들에 대한 보상제도 등을 마련하고 진정한 민주화를 실현할것을 강력히 요구하였다.

단체는 성명문을 통해 1974년 4월 3일 박정희《정권》이 《긴급조치 4호》를 발동하여 사건을 조작하고 1 024명에 달하는 학생과 시민들을 불법으로 체포, 감금, 고문하였다고 성토하였다. 또한 민간인 180여명을 군사재판에 넘겨 사형과 무기징역 등 중형을 선고했고 《대법원》이 사형판결을 내린지 18시간도 안되여 무고한 시민 8명을 사형하였다고 하면서 폭력으로 고통을 당한 당사자와 가족들에게 피해를 보상할수 있는 법률과 제도를 만들것을 현 당국에 요구하였다.

끝으로 아직까지 인권과 생존권이 보장되는 실질적인 민주화가 실현되지 못하였다고 하면서 수구적페세력을 청산하고 진정한 민주화를 실현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