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4월 14일 《우리 민족끼리》

 

《<자유한국당>은 사회적재난이 반가운가》

 

지난 4월 8일 남조선언론 《경향신문》에 인민들의 생명안전을 위협하는 사회적재난은 전혀 아랑곳없이 오히려 그것을 저들의 당리당략에 리용하고있는 《자유한국당》것들을 규탄하는 사설이 실리였다.

사설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강원 고성, 속초의 산불이 재난사태로 번지는 동안 《자유한국당》이 보인 상식밖의 언행이 공분을 사고있다.

《자유한국당》 소속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는 6일 자기의 페이스북에 《<초불정부>인줄 알았더니 <산불정부>네요. 초불을 좋아하더니 온 나라가 산불, 온 국민은 화병》이라고 썼다.

한때 경기도지사를 지낸 사람의 인식이라고는 믿기 어려울만큼 상식이하의 수준이 초라하다 못해 참담하다.

《자유한국당》은 앞서 지난 4일 저녁 강원도의 산불이 막 커져가는데도 사회위기관리책임자인 정의용 안보실장을 《국회》 운영위원회에 늦게까지 붙잡아두었다가 비판을 받은바 있다.

라경원 원내대표는 파문이 일자 《상황을 파악하기가 어려웠다.》고 해명했다.

궁색한 변명이 아닐수 없다.

여기에 《자유한국당》 민경욱대변인은 4~5일 이틀동안 페이스북에 《왜 이리 불이 많이 나나.》, 《대형산불이 발생한지 네시간후에야 긴급지시한 <대통령>, 북으로 번지면 북과 협의해 진화하라고 주문했다고 한다. <빨갱이>가 맞다.》는 글을 쓰거나 공유했다가 비난이 비발치자 삭제하기도 했다.

무슨 호재라도 만난듯이 대형산불을 정치공세로 활용하는 모습에 절로 눈살이 찌프러진다.

불길을 잡겠다고 발벗고나서 뜨거운 사투를 벌린 시민들을 보기에도 부끄럽다.

산불, 홍수, 지진같은 사회적재난은 《정부》만이 아니라 《국회》도 함께 책임져야 할 일이다.

그 중심에 여당과 《제1야당》이 있다.

이런 재난을 미리 방비하고 발생후에라도 신속히 복구할수 있도록 《법령》을 고치고 제도를 마련하는것이 《국회》가 할 일이다.

그러지 못했다면 여야 가릴것없이 시민에게 머리를 숙이는것이 우선이다.

그런데도 《자유한국당》은 재난과 전혀 상관없다는듯 《정부》를 조롱하고 공격했다.

초당적으로 힘을 모아도 시꺼멓게 탄 리재민들의 가슴을 어루만지기에 부족할판에 그렇게 해서 얻을것은 무엇인가.

이런 재난을 당리당략에 리용하는 《자유한국당》이 역겹기 그지없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