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7월 7일 《우리 민족끼리》

 

류미영 전 천도교청우당 중앙위원회 위원장의 아들 최인국선생 평양 도착

 

류미영 전 천도교청우당 중앙위원회 위원장의 아들 최인국선생이 공화국에 영주하기 위하여 7월 6일 평양에 도착하였다.

평양국제비행장에서 리명철 천도교청우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을 비롯한 관계부문 일군들이 동포애의 정을 안고 맞이하였다.

그는 비행장에서 도착소감을 발표하였다.

위대한 수령님들과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 자기 가문에 베풀어주신 사랑은 3대를 이어 끊임없이 계속되고있다고 하면서 그는 가문이 대대로 안겨사는 품, 고마운 조국을 따르는 길이 곧 돌아가신 부모님들의 유언을 지켜드리는 길이며 또 그것이 자식으로서의 마땅한 도리이기에 늦게나마 공화국에 영주할 결심을 내리게 되였다고 하였다.

그는 끝으로 부모님들의 유지대로 조국통일위업에 남은 여생을 깡그리 바칠것이라고 언급하였다.

본사기자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