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7월 17일 《우리 민족끼리》

 

분노와 증오로 거세지는 반일투쟁기운

- 《조국통일연구원》 실장과 《우리 민족끼리》편집국 기자가 나눈 문답 -

 

기자; 지금 남조선민심이 아직까지 이루어지지 않은 사죄와 배상을 하라는것은 정당한 판결임에도 불구하고 일본이 경제보복대응에 나선것은 도적이 매를 드는 격이다, 우리가 박정희, 전두환, 리명박, 박근혜집권시기에 친일잔재를 철저히 청산하지 못한 탓에 일본이 오늘처럼 오만방자해졌다고 하면서 력대 친일매국노들을 저주하고있는것은 지극히 응당하다.

실장; 남조선보수《정권》들이 인민들의 드높은 반일감정을 억누르며 비굴하게 친일매국정책을 계속 이어온탓에 기고만장해진 일본반동들이 갈수록 오만하게 날뛰고있고 이제는 일제강제징용피해자배상문제를 놓고 날강도적인 본색을 서슴없이 드러내며 제편에서 수출규제라는 경제보복의 칼까지 빼든것이다. 이번 사태는 명백히 꼬물만한 민족적자존심도 없이 일본을 상전으로, 할애비로 섬기며 온갖 매국적추태를 부린 보수역적패당의 반민족적망동의 필연적산물이다.

기자; 이번 수출규제조치와 관련하여 남조선은 물론 국제사회와 일본내에서도 아베패당을 비난하는 목소리가 끊임없이 울려나오고있지 않는가.

실장; 그렇다. 남조선의 인터네트홈페지들에는 《일본제품을 쓰지 말고 일본려행도 가지 말자.》는 글들이 오르는 등 일본상품의 구매, 판매반대 및 일본행거부운동이 세차게 벌어지고있다.

《니홍게이자이신붕》, 《마이니찌신붕》을 비롯한 일본언론들은 남조선에 대한 아베일당의 수출규제조치를 두고 일본에 부작용이 크고 장기적인 관점에서 불리익이 많다, 후폭풍이 우려된다, 앞으로 남조선기업들의 《일본탈출》로 이어질수 있어 남조선과 거래하는 일본기업들에도 피해가 돌아올수 있다, 국제사회에서 일본에 대해 불신이 커질 가능성이 있다, 일본산업계가 불안해하고있다, 보복을 즉시 철회하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있다.

중국언론들인 《인민일보》, 《글로벌 타임스》 등은 《장기적으로는 일본의 보복조치가 일본에 악영향을 끼칠것》이라고 전망하였으며 중국전문가들도 일본과 남조선사이의 갈등은 더 심화되고 확대될것이라고 주장하고있다.

미국의 《블룸버그통신》도 《일본의 결정이 이미 기업들에겐 위험성을 더하고있다.》고 분석하였다.

기자; 그런데도 남조선의 《자한당》을 비롯한 보수세력들은 이번 수출규제조치를 두고 일본의 역성을 들다 못해 각계층의 반일투쟁을 시비중상하며 못되게 놀아대고있지 않는가.

실장; 옳다. 《라베》로 부리우는 라경원을 비롯한 《자한당》것들은 《감정외교, 갈등외교가 가져온 외교참사》, 《향후 대응 역시 강경일변도로만 가서는 안된다.》, 《일본제품불매운동 등을 늘이는 활동은 자제해야 한다.》, 《쓸데없는짓이다.》라고 왜가리청을 돋구고있는가 하면 《조선일보》를 비롯한 수구보수언론들도 《일본 보복카드 100개, 이제 겨우 한개 나와》, 《일, 한국수출규제품목 확대검토》라는 협박성보도를 내돌리고 《〈한〉일관계악화의 책임은 청와대다.》, 《아무것도 하지 않은 〈한국정부》, 《반일은 북만 리롭게 한다.》라는 나발을 불어대면서 이번 수출규제조치를 현 당국의 책임으로 매도하며 일본의 역성을 들고있다.

이와 관련하여 남조선 각계층은 물론 언론, 전문가들도 《일본매체도 편들지 않는 아베정부 조치를 우리 보수매체들이 돕고있다.》, 《우리 극우는 일장기를 들고있다. 그게 우리 보수의 정체》, 《토착왜구당의 본색이 그대로 드러나는 그야말로 낯부끄러운 참사》, 《박정희, 박근혜가 국민들의 동의없는 〈한일협정〉으로 명분을 주었고 그들이 바로 〈자유한국당〉의 전신이다.》, 《이번 사태의 근원적인 책임은 〈자유한국당〉에 있다.》, 《〈자유한국당〉을 뿌리뽑지 않으면 우리 국민이 마음편히 살수 없고 제2의 강제징용, 〈위안부〉사태가 재발할수 있다.》, 《일본정부를 편드는 친일앞잡이 〈자유한국당〉해체하라!》고 강력히 비난하고있다.

기자; 역시 《자한당》을 비롯한 보수패당은 《정권》탈취야욕에 환장하여 천년숙적과도 서슴없이 야합하는 천하역적무리, 《을사오적》을 무색케 하는 친일매국노들이다.

이런 반역의 무리는 한시바삐 쓸어버려야 할 시대의 오물이고 력사의 쓰레기이다.

남조선 각계층은 남을 악용하여 정치적수명을 연장해가는 정치난쟁이들의 행태와 《자한당》을 비롯한 보수패거리들의 친일매국행위를 절대로 용납하지 말고 적페청산투쟁과 반일투쟁기운을 더욱 고조시켜나가야 한다.(끝)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