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7월 17일 《우리 민족끼리》

 

자기의 립지를 찾자면

 

력사적인 판문점조미수뇌상봉이후 남조선내부에서 쟁점화되고있는 론난거리가 있다. 다름아닌 《한국소외론》이다.

지금 남조선당국은 조미협상에서 저들이 완전히 밀려날뿐아니라 주변국들도 조선반도문제에서 남조선을 외면할수 있는 《위험한 상황》이 올수 있다고 하면서 외교적고립에 대한 우려로 불안해하고있다.

남조선언론들도 이번 조미수뇌상봉을 통해 드러난 현 당국의 《고립된 처지》를 비난하면서 결정적인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평하고있다.

그럴만도 하다.

사실상 《한국소외론》은 민족우에 외세를 올려놓고 북남관계에서 미국의 눈치를 보면서 북남선언리행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못하고있는 남조선당국 스스로가 초래한것이기도 하다.

남조선당국은 말로는 북남선언의 리행을 떠들고있지만 미국의 눈치만 살피면서 북남관계의 근본적인 개선을 위한 아무런 실천적인 조치들도 취하지 않고있다. 하여 북남사이에 해결하여야 할 문제들이 어느것하나 똑똑히 실행되지 못하고있는 형편이다.

남조선의 각계각층이 북남선언들의 리행을 위한 거창한 대하에 합류하려는 열의에 충만되여있음에도 불구하고 《〈북핵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대북제재〉를 유지해야 한다.》, 《〈대북제재〉의 틀안에서 가능한 북과의 협력방안을 모색하겠다.》와 같은 황당한 궤변들을 늘어놓으면서 북남선언들은 애당초 뒤전에 밀어놓고 미국의 《승인》을 받기에 여념이 없는것이 바로 현 남조선당국이다.

과연 이런 상대에게서 북남관계문제의 옳바른 해결을 바랄수 있겠는가.

미국의 승인없이는 한걸음도 움직일수 없는 상대, 실권이 없는 존재와 백날 마주앉아봤댔자 공념불밖에 할것이 없다는것은 너무도 자명한 리치이다.

남조선당국은 이제라도 정신을 차려야 하며 자기의 립지를 찾기 위해서는 대미추종자세를 근본적으로 청산하고 자기 운명의 주인으로서 북남선언들의 철저한 리행에 대담하게 나서야 한다.

그것이 유일한 출로이다.

본사기자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