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8월 21일 《우리 민족끼리》

 

《황교안의혹》(5)-《삼성떡값》수수

 

남조선인터네트신문 《자주시보》에 황교안의 범죄와 부정부패행위를 폭로한 글이 실렸다.

글을 련재로 소개한다.

지난달 7월 8일 윤석렬 검찰총장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황교안의 《삼성떡값》수수의혹이 재조명되였다.

더불어민주당 박주민의원은 이날 청문회에서 《당시 삼성비자금의혹을 폭로한 김용철변호사가 내부고발을 준비하면서 작성했던 진술서의 일부》라며 황교안의 이름이 적힌 서류를 공개했다.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주진우기자가 모방송에 출연해 삼성떡값과 관련해 김용철변호사의 진술조서를 작성한 사람이 (윤석렬)후보자이고 당시 진술에는 황교안의 상품권수수내용이 포함되여있다고 발언했다.》며 윤후보자에게 진술조서, 수사기록공개를 요구했다.

앞서 7월 4일 주진우기자는 《KBS1라지오 김용민라이브》에 출연해 《떡값을 준 사람은 삼성법무팀장이였던 김용철변호사였고 당시 비자금사건을 수사한 검사는 현재 윤석 검찰총장후보자》라고 밝힌바 있다.

《삼성비자금사건》은 삼성그룹의 전직 법무팀장인 김용철변호사가 2007년 10월 29일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과 함께 삼성그룹의 50여억원의 비자금을 자신이 관리해왔다고 폭로한 사건을 말한다.

주기자는 《당시 사건때 삼성비자금사건은 서울지방검찰 북부지검이 맡았고 황교안은 형사 5부 부장검사였다.》며 《사건무마를 위해 김변호사는 황교안부장검사몫으로 300만원어치, 부서소속 검사 5명몫으로 150만원어치 등 상품권을 모두 황교안 부장검사에게 전달했다.》라고 밝혔다.

특히 《그러나 수사마무리후 김변호사가 위로차원에서 소속검사들을 만나 대화하던 중 상품권은 부하검사들에게 전달되지 않은것으로 확인됐다.》며 《황교안부장검사가 부하들에게 돌아갈 몫을 모두 중간에서 가로챈것》이라고 전했다.

김용철 전 삼성법무팀장은 7월 8일 《련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상품권을 준적이 있다.》고 말했다.

2010년말부터 광주시교육청 개방형감사관으로 재직하고있는 김용철 전 법무팀장은 《1999년 상품권을 황대표에게 전달했다.》고 주장하면서 《해당 검사가 자존심이 세서 부장(황대표)을 통하면 받을것 같아 에버랜드입장권과 상품권을 부장에게 전달했다.》고 말했다.

또한 주진우기자는 7월 12일에도 공개유튜브방송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 출연해 과거 《황교안-한국일보》소송전을 《법무부 장관이란 힘을 가지고 결과를 바꿔버렸던 사건》이라고 규정했다.(《고발뉴스》 2019. 7. 13.)

지난 2013년 10월 《한국일보》는 황교안 당시 법무부 장관이 1999년 서울지방검찰청 북부지검 형사 5부장 재직시절 삼성직원들이 련루된 성매매사건을 무혐의로 종결한 뒤 삼성으로부터 1 500만원어치의 상품권을 수수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황교안은 《사실무근》이라며 민사소송을 제기했고 《한국일보》는 2심패소후 정정보도문을 냈다.

주기자는 이날 방송에서 《<한국일보>에 소송을 해서 돈을 받아간 소송사기는 시효가 7년이기때문에 아직 수사기회가 남아있다. <황교안소송사기사건>은 이미 받아놓은 밥상이 됐다.》고 주장했다.

황교안과 관련된 많은 의혹들이 아직도 해명되지 않고있다.

지금이라도 황교안은 병역면제, 《세월》호수사방해와 외압, 아들《KT(한국통신)》특혜채용, 《국정원여론조작사건》수사방해, 《삼성떡값》수수의혹 등과 관련해 한점의 의혹없이 해명해야 할것이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