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9월 3일 《우리 민족끼리》

 

《일본은 두둔하고 남조선을 압박하며 부당하게 간섭하는 미국》

 

지난 8월 29일 남조선언론 《민중의 소리》에 미국이 남조선을 계속 못살게 굴면서 일본만을 두둔한다면 반일투쟁이 반미열풍으로 번져질수 있다고 경고한 사설이 실렸다.

사설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남한》에 대한 미국의 압박이 도를 넘어섰다.

《정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종료를 결정하자 미국이 여러 경로를 통해 현《정부》에 철회를 요구하고있다.

미국의 이런 행태는 결코 정당화되기 어렵다.

미국 국무부는 문재인《정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종료를 결정하자마자 론평으로 《강한 우려와 실망을 표명》하였고 이후 다시 한번 이 같은 립장을 되풀이하였다.

《남한》주재 미국대사관은 공식 트위터계정에 미국무부 대변인의 립장을 《한국》어로 번역하여 소개하기도 하였다.

심지어 문재인《정부》의 독도방어훈련을 두고서도 《군사훈련의 시기와 정치적목적 등은 일본과의 관계문제를 해결하는데서 생산적이지 않다.》고 력설하였다.

이것은 일본의 립장과 다르지 않다.

현《정부》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종료결정은 일본이 안보상의 리유를 구실로 하여 《백색국가명단》에서 남《한》을 배제하고 반도체핵심부분품에 대한 수출을 규제한데서 발생한것이다.

그런데 원인을 제공한쪽에 대해서는 한마디도 하지 않은채 문재인《정부》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종료결정만을 비판하면서 일방적으로 일본편을 들고있는것이다.

독도를 지키기 위한 훈련마저 부정적으로 평가하는것도 마찬가지이다.

독도가 일본령토라고 우기는 일본의 주장에 손을 들어줄 생각이 아니라면 결코 나올수 없는 발언이다.

일본을 두둔하는 미국의 이런 태도는 《내정간섭》이라는 점에서 더욱 문제이다.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종료결정은 어디까지나 문재인《정부》가 결정할 문제이다.

미국은 이것을 흔들려는 시도를 중단해야 한다.

미국의 일방적행태가 지속된다면 지금 거세게 일고있는 《반일운동》이 미국을 향할수도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