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10월 5일 《우리 민족끼리》

 

《검찰수사거부를 선동한 〈자한당〉대표 황교안의 궤변》

 

지난 10월 1일 남조선언론 《한겨레》에 《자한당》 대표 황교안이 검찰에 자진하여 나타나 당내패거리들의 《국회》폭력죄행에 대한 수사를 막아보려고 잔꾀를 부린데 대해 비난하는 사설이 실렸다.

사설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10월 1일 《자유한국당》대표 황교안이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추진과정에 《국회선진화법》위반혐의로 고소, 고발되여 검찰의 소환통보를 받은 자당 의원들에게 《수사기관에 출석하지 말라.》고 말하였다.

황교안은 이날 서울 남부지방검찰청에 자진출석하면서 《불법에 평화적방법으로 저항한것은 무죄다.》, 《<패스트트랙>법안상정은 불법이였다.》며 이와 같이 말하였다.

제1야당대표가 사실을 외곡한 궤변으로 검찰조사와 《법》집행방해를 선동한것은 매우 무책임한 처사이다.

우선 황교안의 주장은 설득력이 없다.

《패스트트랙》은 2012년 여야간에 합의된 《국회선진화법》에 따른 정상적인 《립법》절차이다.

회의방해죄로 엄벌규정을 만든것도 박근혜집권시절의 일이다.

《선거법개정안》과 《검찰개혁법안》의 《패스트트랙》상정이 불법이라는 황교안의 주장은 《국회법》절차를 정면으로 부정한것이다.

《자유한국당》이 평화적방법으로 저항하였다는것도 거짓이다.

검찰의 소환통보를 받은 《자유한국당》의원들은 지난 4월 《패스트트랙》과정에 《바른미래당》의원을 감금하고 회의장을 봉쇄하는 등 명백한 폭력행위를 저질렀다.

온 국민이 그 현장을 지켜보았다.

《자유한국당》의원들은 온갖 구실을 대며 세차례나 소환요구를 거부하였다.

지어 원내대표 라경원은 《국회》의장부터 먼저 조사하라며 막무가내로 버티고있다.

이러한 때 《자유한국당》 대표 황교안이 《검찰은 제 목을 치고 거기서 멈추라.》고 하면서 남부지방검찰청에 자진출두한것은 죄를 범한 의원들의 《방패막이》로 나섬으로써 그들의 환심을 얻고 저지른 폭력행위를 정당화하려는데 있다.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