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10월 7일 《우리 민족끼리》

 

수지타산과 어머니사랑

 

인민의 기쁨과 행복을 위해서라면 그 어떤 수지타산도 앞세우지 않으시는것이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의 계산방법이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김정일동지는 그 누구보다도 조국과 인민을 열렬히 사랑하시였으며 조국의 부강번영과 인민의 행복을 위한 길에 한생을 깡그리 바치시여 조국청사에 영원히 빛날 불멸의 업적을 이룩하신 절세의 애국자이십니다.

언제인가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일군들의 협의회를 소집하시고 평양밀가루종합가공공장(당시)에 새로운 생산공정을 빠른 시일안에 건설하였으면 하는데 의견이 어떤가고 물으시였다.

누구도 선뜻 대답을 올리지 못하였다.

평양산원과 창광원, 종이공장건설을 비롯한 방대한 공사들이 동시에 벌어지고있던 때인지라 긴장한 자금사정이 그들의 마음을 조이였던것이다.

얼마후 한 일군이 이러한 실태와 관련하여 위대한 장군님께 건설을 좀 미루었으면 하는 의향을 말씀드리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한동안 깊은 생각에 잠겨계시다가 모든 사정이 여의치 못하다는것은 나도 잘 알고있다, 물론 공장을 하나 짓자면 타산을 해봐야 한다, 그러나 타산할 때가 있지 아무때나 수판알부터 먼저 튀기지는 말아야 한다, 수판알로 계산만 하면 인민들에게 아무것도 해주지 못한다고 결연히 교시하시였다.

그러시고는 모두 자기 어머니들을 생각해보라, 천이 없으면 자기 단벌옷이라도 뜯어서 자식들에게 옷을 해입히고 쌀이 없으면 자기 머리태를 잘라 팔아서라도 자식들에게 밥을 해먹이는것이 우리 어머니들이였다, 이런 타산을 모르는 사랑을 가져야 인민들에게 하나라도 더 해줄수 있다고 뜨겁게 교시하시였다.

인민을 위해서는 그 무엇도 아끼지 말아야 한다는것이 바로 위대한 장군님의 뜻이였다.

참으로 새기면 새길수록 위대한 장군님의 사색과 활동의 근본원천은 다름아닌 인민에 대한 열렬한 사랑에 있음을 절감하게 하는 웅심깊은 가르치심이였다.

위대한 장군님의 그 사랑에 떠받들려 방대한 자금이 드는 생산공정이 짧은 기간에 건설되게 되였다.

이렇듯 숭고한 인민관을 지니신 위대한 장군님의 정력적인 령도가 있었기에 온 나라 방방곡곡에는 귀중한 인민의 재부들이 수풀처럼 일떠설수 있었다.

인민들에게 행복한 생활을 마련해줄수 있는것이라면 국고를 아낌없이 털어서라도 해주어야 한다, 인민을 위해서는 타산을 앞세우지 말자! 이것이 자신의 산수이고 조선로동당의 계산방법이라고 하시며 타산을 모르는 인민사랑의 거룩한 자욱을 수놓으신 위대한 장군님의 한평생은 오늘도 우리 인민들의 가슴을 다함없는 그리움과 경모의 정으로 불타게 하고있다.

본사기자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