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10월 9일 《우리 민족끼리》

 

충정의 대답소리

 

형언할수 없는 고난과 시련속에서도 우리 인민은 어떻게 승리만을 떨쳐올수 있었는가.

최악의 역경을 뚫고 자기의 존엄과 위용을 만방에 떨치는 우리 조국의 장한 모습은 과연 어떤 심장들이 받들어올린것인가.

몇백권의 책에도 담을수 없는 그 물음들에 대한 대답이 바로 《알았습니다!》, 이 한마디에 다 어려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당의 부름이라면 한마음한뜻으로 떨쳐일어나 산도 옮기고 바다도 메우는 기적을 끊임없이 창조해나가는것은 우리 인민의 투쟁전통이며 기질입니다.》

지구상에 착취와 억압을 반대하고 인민대중의 자주성을 옹호하는 투쟁의 불길이 타오른 때로부터 많은 세월이 흘렀다. 가슴벅찬 승리도 있고 실패와 곡절도 있었던 파란만장의 그 길에서 혁명가들이 피어린 교훈으로 정립한 진리가 있다.

그것은 바로 위대한 당이 있고 당의 구상과 의도를 한목숨바쳐 받드는 충직한 인민이 있을 때 반드시 승리한다는것이다.

력사에 류례없는 도전과 시련을 걸음마다 뚫고헤쳐야 하였던 조선혁명이 자기의 갈피마다에 승리와 영광만을 아로새길수 있은것은 바로 위대한 당이 있고 당의 령도를 충직하게 받들어온 열혈충신들의 대부대가 있었기때문이다.

조선로동당이 바라고 의도하는것이라면 무에서 유를 창조하고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든 사람들, 아무리 어려운 과업이라고 해도 당이 맡겨준 임무는 열백밤을 지새우면서라도 기어이 완수한 결사관철의 투사들, 그들이 바로 새 조국건설시기 빈터의 주인공들이였고 보병총과 원자탄의 대결에서 위대한 전승을 안아온 전화의 영웅들이였으며 전후 천리마대고조의 선구자들, 고난의 행군, 강행군의 승리자들이였다.

《물불을 가리랴 당의 부름에!》, 《당이 결심하면 우리는 한다!》, 《조국이여, 마음껏 설계하라!》…

우리 조국의 기적과 번영의 행로우에 높이 울려퍼진 이 신념의 토로들은 세인을 놀래우는 거창한 승리와 변혁들이 과연 어떤 심장들에 받들려 이룩된것인가를 오늘도 감명깊게 새겨주고있다.

눈부신 기적과 거창한 변혁으로 비약을 이룩하며 당의 령도를 충직하게 받들어나가는 위대한 인민과 용감한 인민군대가 있기에 오늘도 조국땅 어디서나 《알았습니다》의 충정의 대답소리가 힘차게 울린다.

양덕군 온천관광지구건설장만 보아도 그렇다. 당의 명령을 받들고 달려온 군인건설자들이 화약에 불이 달린듯 짧은 기간에 얼마나 놀라운 기적을 떠올렸던가. 새소리, 물소리만 소연하던 깊은 산골에 하늘에서 내린듯, 땅에서 솟은듯 눈부시게 펼쳐진 광경은 진정 인간의 힘이 이렇게도 강하단 말인가, 인간의 정신력이 이렇게도 놀라운 기적을 낳을수 있단 말인가 하는 격정과 환희로 심장이 높뛰게 한다.

양덕군 온천관광지구건설장을 찾으시여 해빛처럼 환한 미소를 지으시던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의 자애로운 영상이 숭엄히 안겨온다.

단 넉달동안에 천지개벽이 일어난 건설장의 곳곳을 오랜 시간 돌아보신 그날 당의 결심을 실천하는것, 당의 명령앞에 오직 한마디 《알았습니다!》로 화답하는것은 우리 인민군대의 특유의 기질이라고 하시면서 자신께서는 이런 군대와 함께 혁명의 길을 개척해가는것을 가장 큰 기쁨, 가장 큰 긍지로 여긴다고 심중의 격정을 터놓으시던 경애하는 원수님.

그이께서 가슴가득 느끼신 그날의 크나큰 기쁨과 긍지속에 세월을 넘어 울려퍼지는 충정의 대답소리의 고귀한 진가가 있다.

누구나, 어디서나 병사의 정신으로 살며 싸우자. 병사처럼 당의 명령앞에 충실하고 그 관철을 위해 피와 땀, 생명까지도 서슴없이 바치는 실천가가 되고 열혈의 투사가 되자.

이것이 바로 당중앙과 뜻도 숨결도 발걸음도 같이해나가는 이 나라의 사상과 신념의 강자들의 힘찬 웨침이다.

진정 위대한 당의 령도가 있고 당중앙의 구상과 결심이라면 천만산악도 단숨에 떠옮기고 바다도 메우는 결사관철의 정신을 지닌 위대한 인민이 있기에 우리 조국은 그처럼 강대한것이며 우리 사회주의위업의 전진은 그 무엇으로써도 가로막지 못하는것이다.

지금 이 시각도 당의 령도에 충직한 인민과 용감한 병사들이 있는 곳 그 어디서나 충정의 대답소리가 힘차게 울린다. 이는 력사의 만난시련을 뚫고헤치며 위대한 내 조국이 폭풍치는 소리이다. 이 세상 가장 소중한 우리의 사회주의가 전진하는 소리, 사회주의강국건설의 승리의 날이 힘차게 마중오는 소리이다.

세월이 흐르고 세대가 바뀌여도 일편단심 조선로동당의 령도를 받들어 곧바른 한길만을 가고갈 천만인민은 이렇게 소리높이 웨친다.

알았습니다!

본사기자

독자감상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9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