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1월 12일 《우리 민족끼리》

 

《<문화예술계 검은명단>의 관여자, 김기춘, 조윤선이 끝이겠나》 

 

남조선언론 《한겨레》가 《문화예술계 검은명단》작성의 배후에 박근혜역도가 있다는 점을 강조하며 그에 대해 철저히 수사할것을 요구하는 글을 실었다. 

글내용을 소개한다. 

《문화예술계 검은명단》작성에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개입한 사실이 일부 확인되였다고 박영수특별검사팀이 밝혔다.

김기춘은 《문화예술계 검은명단》작성을 지시, 지휘하고 이에 반발하는 문화체육관광부 간부들의 사표를 요구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조윤선은 청와대 정무수석시절 김기춘의 지시로 《문화예술계 검은명단》작성을 주도했다는 의혹도 받아왔다. 그가 장관이 된 직후 직원들에게 관련증거를 파기하라는 지시가 내려지기도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윤선은 《국회》에서 《<문화예술계 검은명단>이 존재하지 않는것으로 알고있다.》는 등의 위증을 한 혐의로 고발될 처지이다. 이들의 혐의가 확인되였다니 수사에 더욱 박차를 가해 진상을 낱낱이 규명해야 한다.

《문화예술계 검은명단》이라는 천박하고 야만적인 발상이 구체화되고 실행에 옮겨진 과정은 이미 어느 정도 드러났다.

2014년 6월 《문화예술계 검은명단》을 보았다는 유진룡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말에 의하면 김기춘의 지시로 모철민 당시 교육문화수석이나 김소영 비서관을 통해 문화체육관광부에 《문화예술계 검은명단》이 전달됐지만 그를 작성한것은 정무수석 산하 국민소통비서관실이라고 한다.

특검수사에서는 정보원이 《문화예술계 검은명단》작성에 개입한 단서도 드러났다. 사실이라면 정보원이 사찰을 통해 얻은 정보를 제공하고 청와대가 이를 토대로 《문화예술계 검은명단》을 만들어 내려보내면 문화체육관광부가 이를 활용해 문화예술인들을 옥죄는 실행역할을 맡는 구조였을 가능성이 크다.

특검에서 더 밝혀야 할것은 그런 발상의 진원이다.

유진룡은 2014년 1월과 7월 박근혜와 면담하여 《문화예술계 검은명단》작성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고 항의했다고 한다. 상식적으로 박근혜도 알고있었다고 봐야 한다. 박근혜가 최순실의 주장을 받아들여 처음 《문화예술계 검은명단》작성을 지시했다는 정황도 있다고 한다. 그러니 정보원과 청와대 비서실조직이 나섰던것이다.

《문화예술계 검은명단》은 당국의 마음에 들고 안들고에 따라 문화예술인들을 박대하고 탄압하겠다는것이니 그 자체로 문화예술을 옥죄는 족쇄일뿐아니라 문화예술인들을 자기검열로 몰아넣어 피페하게 만드는 독극물이다.

표현의 자유, 학문과 예술의 자유를 본질적으로 침해하는 행위이다. 다시는 이런 야만이 발붙이지 못하도록 엄히 단죄해야 한다.

되돌이

Twitter로 보내기 Facebook으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mypeople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kakaostory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Google로 보내기 네이버로 보내기
댓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