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1월 12일 《우리 민족끼리》

 

《진실은 아직 인양되지 않았다》

 

지난 9일 남조선의 인터네트신문 《한겨레》가 《세월》호참사의 진실은 반드시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한 글을 게재하였다.

글은 《세월》호참사가 있은지 9일로 1 000날이 된다고 하면서 이렇게 계속하였다. 

열여덟살 꽃같은 아이들이 선실에 갇혀 그대로 바다속에 빠져들어가던 모습을 손하나 못쓴 채 지켜봐야 했던 2014년 4월 16일, 그날의 경악과 충격이 선하다. 그렇게 떠나보낸 삼백여의 넋가운데 아홉은 아직 시신조차 돌아오지 못했다. 그날의 진실도 인양되지 않았다. 아이들을 위해 해야 할 일은 여전히 남아있다.

기억은 남은 우리들의 몫이다. 그날 제대로만 했다면 아이들을 살릴수 있었기에 《세월》호는 결코 《사고》일수 없다. 《세월》호는 해야 할 일을 하지 않은 탓에 벌어진 참사이다. 《학살》이란 말도 과하지 않다. 참사에서 살아남은 단원고등학교 학생들은 7일 초불집회에서 《우리는 가만히 있으라고 해서 가만히 있었다. 구원하려 온다고 해서 그런줄 알았다.》고 말했다. 

그들의 말대로 살아남은 아이들은 구조된게 아니라 스스로 탈출한것이다. 국민의 생명을 지켜야 할 당국이 정작 필요한 순간에 부재했던것이 《세월》호참사의 본질이다. 아이들의 환한 얼굴, 못다 핀 꿈들과 함께 우리가 기억하고 거듭 물어야 할것은 그날 당국이 대체 무엇을 하고있었는가 이것이다.

먼저 답해야 할 사람은 박근혜이다. 위기의 순간에 《대통령》은 해야 할 일도 많고 할수 있는 권한도 많은 자리이다. 

군부를 비롯해 동원가능한 모든 자원을 구조에 쏟아부을수 있는 사람이 《대통령》이다. 그러나 박근혜는 그렇게 하기는커녕 아무일도 하지 않은채 7시간을 보냈다. 그러고도 지금껏 입을 닫고있다. 박근혜의 행적을 말할수 있는 사람들은 아예 잠적했거나 수사증언에 응하지 않았고 그나마 증언에 나선자들은 모르쇠만 거듭했다. 《헌법재판소》가 《세월》호참사당일 박근혜가 구체적으로 어떤 업무를 봤는지 시간별로 밝히라고 요구했지만 박근혜쪽은 여태껏 차일피일 답변서제출을 미루고있다.

그러고도 박근혜는 1일 《제 할것은 다 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말 뻔뻔스럽다. 

참사당일 박근혜곁에 있었던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의 증언으로도 당일 그는 보고와 지시는 물론 참사와 관련한 TV중계조차 제대로 보지 않은듯하다. 안봉근 전 비서관이 보고하러 왔다는 오전 10시경부터 미용사가 들어온 오후 3시경까지 박근혜가 뭘했는지는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드러난것만 보아도 그날 박근혜는 일을 하지 않았다는것을 알수 있다. 그에 대한 책임은 특별검사팀의 수사와 《헌법재판소》의 심판과정을 통해 분명히 밝혀야 한다.

진실을 밝혀야 할 일은 그밖에도 많다. 《세월》호선체의 침몰과정과 원인은 어느정도 추정되지만 배가 처음에 어떻게 기울기 시작했는지는 아직 분명치 않다. 진상을 정확히 알려면 《세월》호인양이 우선이다.

미수습자때문에라도 더 미룰 일이 아니다. 당국과 여당의 방해로 좌초되였던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의 기능과 권한을 다시 보강해 띄워야 한다. 

진실은 영원히 침몰하지 않는다. 우리도 결코 포기할수 없다.

 

댓글쓰기
Change the CAPTCHA codeSpeak the CAPTCHA code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17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